감귤 ‘윈터프린스’ 올해 20ha 보급
감귤 ‘윈터프린스’ 올해 20ha 보급
  • 원예산업신문
  • 승인 2021.02.26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묘목 업체와 품종 공급, 재배 기술 공유 나서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국내에서 육성한 새 감귤 품종 ‘윈터프린스’ 보급을 2025년 100ha까지 확대하기 위해 행정기관, 묘목 업체와 손잡고 본격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겨울왕자’라는 뜻의 ‘윈터프린스’는 ‘하례히메’ 품종에 ‘태전병감’을 교배해 만든 품종으로, 2017년 품종보호 출원을 내고 지난해부터 일반 농가에 보급되고 있다.

수확 시기는 별도의 온도 조절을 하지 않은 시설 하우스(무가온) 기준으로 12월 초·중순이다. 당도는 12.5∼13.5브릭스, 산 함량은 1.1±0.1%로, 가온 하우스의 ‘레드향’·‘한라봉’보다 맛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또한, 열매 평균 무게가 180∼200g으로, 같은 만감류인 ‘레드향’·‘한라봉’(280g 전후)보다 작아 열매 매달기 작업을 할 때 노동력이 적게 든다. 생육기 동안 열매가 갈라지는(열과) 현상도 거의 없으며, 껍질이 쉽게 벗겨져 먹기 편하다는 장점도 있다.

‘윈터프린스’ 보급 첫해인 지난해에는 41개 농가, 약 7ha의 시설 하우스에서 ‘윈터프린스’로 품종을 갱신했다. 올해 새롭게 품종을 갱신할 것으로 예상되는 농가 재배면적은 약 20헥타르에 달한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와 서귀포시에서는  ‘자유무역협정(FTA) 기금 우량 품종 갱신 사업’(감귤원 원지정비사업)을 통해 품종 갱신에 필요한 묘목 구매비와 작업비의 70%를 보조한다.

아울러 묘목 업체는 보급 초기 접순이 부족한 문제를 해결하고, 내년 묘목을 원활히 공급할 수 있도록 어린나무 생산을 준비 중이다.

농촌진흥청은 ‘윈터프린스 연구회’와 ‘감귤연구단’을 중심으로 생육기  온도와 수분 관리 등 재배 기술과 품질 관리, 출하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