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가스 줄이고~ 소득은 올리고~
온실가스 줄이고~ 소득은 올리고~
  • 조형익
  • 승인 2020.11.09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0여 농가 5년간 온실가스 11만6천톤 감축
농업기술실용화재단·한국서부발전, 충남도지사 표창
농업기술실용화재단과 농림축산식품부,충남도청, 한국서부발전은 지난 4일 논산시 농업기술센터에서 ‘온실가스 감축 농업발전 상생 협력사업’성과 기념행사를 공동 개최했다.
농업기술실용화재단과 농림축산식품부,충남도청, 한국서부발전은 지난 4일 논산시 농업기술센터에서 ‘온실가스 감축 농업발전 상생 협력사업’성과 기념행사를 공동 개최했다.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과 농림축산식품부,충남도청, 한국서부발전은 지난 4일 논산시 농업기술센터에서 ‘온실가스 감축 농업발전 상생 협력사업’성과 기념행사를 공동 개최했다.

온실가스 감축 농업발전 상생 협력사업은 2015년부터 농림축산식품부, 충청남도, 한국서부발전과 함께 추진해 왔으며, 이번 행사에는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충청남도 부지사, 한국서부발전 사장, 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그동안 사업추진을 위해 노력한 성과를 인정받아 재단과 서부발전은 충남도지사 표창을 받았다.

‘온실가스 감축 농업발전 상생 협력사업’은 농업 분야 농가와 기업이 서로 협력을 통해 농업 경쟁력 향상과 국가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기 위해 5년전부터 전국 최초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모델이다.

재단은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 등록을 지원하기 위해 온실가스 감축 방법론을 개발하고, 농가의 온실가스 감축사업 계획서를 평가 및 교육하여 상생사업을 관리했다.

상생형 온실가스 감축사업에 참여한 농가는 온실가스 감축 실적에 해당하는 만큼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을 뿐 아니라 에너지 비용을 줄여 생산비 절감과 농산물 품질 향상, 작물 재배 시기 조정 등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지난 5년간 상생사업으로 80개 농가를 선정하였고, 79개 농가는 외부사업에 등록돼 향후 5년 또는 10년간의 사업 기간 동안 11만 6천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할 예정이며, 감축실적에 대한 지원금은 18억 2천만원에 달한다.

이렇게 농가에서 감축한 실적을 서부발전에서 구매하여 배출권거래제 상쇄 배출권으로 확보하였으며, 충남지역 농업·농촌 발전에 기여함으로써 기업 이미지 개선 효과도 거두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재단은 그 간 농가가 감축한 실적을 시장에서 거래할 수 있도록 하는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를 추진해 온실가스 감축과 농가의 에너지 이용 효율화를 위해 노력해왔다.

재단 박철웅 이사장은 “농축산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은 국가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의 2.9% 수준이지만, 이제 농업인들도 온실가스 감축 노력에 힘을 보태고 부가적인 소득을 올릴 수 있도록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