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휘 (사)한국친환경농자재협회장
조광휘 (사)한국친환경농자재협회장
  • 이경한
  • 승인 2020.11.09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기농자재 외국인증서 제출의무 삭제돼야”
유기농자재 보조지원예산 100억 수준 인상 필요

“유기농업자재 공시기준에 외국인증서 제출의무는 우리가 유기농 선진국인데 반드시 삭제돼야 합니다. 유기질비료 보조축소는 안되고 다시 금년 수준으로 원상복구가 돼야 합니다.”

조광휘 (사)한국친환경농자재협회장((주)카프코 대표이사)은 “또한 유기농업자재 보조지원예산 31억원은 너무 초라하다”며 “녹비종자, 자가제조 원료를 제외할 경우 유기농자재 지원은 20억원에도 못 미쳐 적어도 100억원 수준으로 상향 지원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친환경농업 후방산업인 친환경농자재 시장은 농산물 가격 불안정 및 농가경영비 상승으로 인한 농촌의 어려운 현실과 무기질·유기질비료 및 농약 시장과 지자체 보조사업과 연동돼 있는 특성상 농약, 비료산업 침체와 마찬가지로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작년부터 농약 PLS 시행으로 농약 대체수요가 미미하게 증가하고 있으나 크게 기대할 정도는 아니다”며 “내년도 유기질비료 보조지원사업 예산이 올해 1,340억원에서 1,100억원대로 축소돼 관련업계가 비상이 걸려있는 상태로 국회 심의과정에서 적어도 올해수준으로 원상복구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또한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국내 친환경농자재시장의 어려움을 타개해 나갈 방향으로 해외진출을 적극 모색할 필요가 있다”며 “최근 일부 친환경 비료업체의 선방으로 중국, 베트남 등 동남아에 토양개량제, 유기농액비와 유황 등 저가 친환경자재 수출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으므로 친환경농자재업계는 해외로 눈을 돌려 수출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조 회장은 “정부 R&D 연구지원 등을 통한 수출전용 친환경농자재를 개발해 수출상대국에서 원하는 바이오 비료 및 농약을 개발 적극 수출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며 “이를 위해 IMO 및 Ecocert 등 국제유기농 인증기구 한국지사를 협회에 설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회장은 “올해는 본회 주관 BKF 해외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가 소규모로 비대면으로 열려 소기의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면서도 “내년에 코로나 백신이 나와 종결될 경우 대면으로 활성화해 친환경농자재 수출지원에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더불어 조 회장은 “저농약 인증 완전폐지에 따라 저농약 과수농가들이 무농약으로 전환코자 하나 손쉽게 무농약으로 전환할 수 있는 실천대안이 부족한 실정이므로 값이 저렴하면서도 효과가 좋은 친환경 병해충방제용 유기농업자재가 널리 보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