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용 ‘팔레놉시스’ 평가회 가져
수출용 ‘팔레놉시스’ 평가회 가져
  • 원예산업신문
  • 승인 2020.07.20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충남 태안 현장 평가회서 중대형 계통 선보여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새로 육성한 수출용 ‘팔레놉시스’의 평가회를 지난 15일 충남 태안의 화훼농가에서 가졌다.

팔레놉시스는 꽃 색과 형태가 다채로워 전 세계적으로 가장 인기 있는 난초이다. 꽃이 피어있는 기간이 3개월 정도로 길어 다른 화훼류보다 오래 감상할 수 있다.

이번 평가회에서는 재배 농가와 종묘 생산업체, 관련 연구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새로 육성한 ‘원교 F2-44’ 등 2계통과 2019년 육성한 ‘아리아’ 품종을 선보인다.

‘원교 F2-44’는 꽃이 진한 분홍색을 띠고 꽃 크기는 7~8cm에 이르는 중대형종이다. 하나의 꽃대에 꽃이 10송이 정도로 많이 달리고 꽃 배열이 안정적이어서 화분 재배용으로 미국 수출이 기대되는 품종이다.

소형종인 ‘아리아’는 작지만 화사한 꽃송이가 많이 달리고 꽃대 발생이 우수해 풍성한 느낌을 주는 품종이다. 지난해부터 유통을 시작했으며, 꽃 떨어짐이 없어 농가와 유통업체, 소비자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우리나라는 2017년 미국과의 수출 검역 협상 타결로 팔레놉시스를 화분에 심은 채 수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으며 2019년 화분에 심어진 묘 8만 3천 본을 미국에 수출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김원희 화훼과장은 “국내외 현장에서 요구하는 특성을 토대로 우수한 품종을 개발해 국산 품종의 국내 점유율을 높이고 수출을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특히 중대형, 백색, 분홍색 계열 등 미국 시장의 선호도가 높은 품종 위주로 수출 농가에 보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