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자 중심 자율수급조절 역량 길러야”
“생산자 중심 자율수급조절 역량 길러야”
  • 류창기 기자
  • 승인 2019.08.02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민 자율수급조절 품목조직화 협의체 구성 필요
서삼석 의원 주최, 농산물 가격안정화 대책 토론회 개최
지난달 29일 국회 농산물 수급안정 대책 토론회 모습
지난달 29일 국회 농산물 수급안정 대책 토론회 모습

농산물의 수급안정을 위해서는 정부 주도보다 생산자인 농민들의 자율적 수급조절 역량을 길러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이같은 의견은 최근 정부도 농산물의 가격안정을 위해 각종 수급안정 대책을 시행하고 있지만 해마다 반복되는 농산물 가격 폭락에 따라 이를 타개하기 위한 토론회에서 제시됐다.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국회의원(전남 영암 무안 신안군)은 지난달 29일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농산물 수급정책의 문제점과 개선대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김동환 농식품유통연구원장(안양대 교수)은 “정부의 농산물 수급안정사업 정책의 경우 예산대비 실제 효과가 적다”며 “정부수급안정 사업으로 수확기 가격을 2%이상 상승효과를 가져온 경우는 2013년 마늘과, 2011년 가을배추 단지 2번뿐이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 원장은 “계약재배 참여농가들을 통해 생산되는 물량도 매우 작아 시장 전체적으로 그 효과가 미미”라며 “지자체, 생산자, 생산자단체, 유통인 등이 주산지 협의체를 구성하고, 그 주산지 협의체가 모여 품목대표조직인 광역 수급조절 협의체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김 원장은 “시도 단위의 주산지협의체, 전국 단위의 품목별 수급조절협의체를 통해 수급상황을 농가들이 자율적으로 대책을 마련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권형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수급관리처장도 “생산자의 자율적 수급조절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며 “적정 재배면적 유도나 출하물량 조절 등을 추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서삼석 의원도 “수확기 시장가격 안정을 위해서는 선제적,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함에도 매년 가격 폭락 현상이 되풀이되고 있는 만큼 관계 공무원들의 인식변화가 절실하다”며“지속가능한 우리 농업을 위해 농산물 수급불안 문제의 해법 마련이 지체되어선 안 된다”며 정부의 근본적인 정책 마련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