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푸드 안전성검사 지원 확대해야
로컬푸드 안전성검사 지원 확대해야
  • 원예산업신문
  • 승인 2018.09.27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가 보다 안전하고 신선한 농산물 구입을 선호하면서 로컬푸드직매장이 인기를 얻고 있다. 그러나 로컬푸드직매장을 운영하는 법인은 안전성 검사 비용이 부담된다며 소비자의 신뢰를 높이기 위해 잔류농약 정밀검사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로컬푸드 사업은 농업인에게 안정적인 판매처와 유통비용 절감 등의 편익을 제공하고 소비자에게는 당일 생산된 신선한 농산물을 제공해 농산물 직거래 유통의 성공적인 사업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로컬푸드직매장은 188개가 설립됐으며 이중 농협이 124개, 민간법인 및 지방자치단체가 64개를 관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 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을 지역에서 소비하는 방식의 푸드플랜을 공약으로 내세워 향후 로컬푸드직매장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러나 로컬푸드직매장이 급증하는 만큼 이를 안전하게 관리, 소비자의 신뢰를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

농산물품질관리원과 소비자단체에서 매년 정기적으로 검사를 하고 있지만 부족해 법인 자체적으로 상당한 자부담을 들여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간이 잔류농약 검사는 33개 농약에 대해 검사하나 정밀검사는 320개 농약에 대해 검사해 더욱 안전할 수 있기 때문이다.

로컬푸드직매장을 운영하는 법인들은 국민을 대상으로 한 안전한 먹거리 제공 차원에서 정부차원의 정밀검사 지원확대가 필요하다고 요청하고 있다.

하지만 정부는 이러한 요청에 반대로 움직이고 있다. 농산물품질관리원에 따르면 로컬푸드는 지난해 4,000점 조사에서 올해 2,000점으로 감소하고 대신 지역특화 1,000점, 직거래 600점이 늘어난다고 했다.

로컬푸드 2,000점 잔류농약 검사도 다시 9개 시도로 나눠야 하고 예를 들어 전남도 같은 경우 257점이 해당되고 이를 다시 시·군으로 나눠 배정해야 한다고 한다.

농산물품질관리원은 최근 계란농약 사태로 축산물 검사양이 늘고 친환경인증 검사도 강화하고 있어 인력의 한계가 있다고 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식품관련 안전성이 가장 우선시되는 만큼 정부는 로컬푸드직매장이 소비자로부터 신뢰를 지속적으로 얻을 수 있도록 정밀검사 지원을 늘려야 한다.

/이경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