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거세미나방 유인 성페로몬 및 친환경방제제 우수제품 개발
열대거세미나방 유인 성페로몬 및 친환경방제제 우수제품 개발
  • 조형익
  • 승인 2022.11.25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친농, 병해충관리용 유기농업자재로 2종 공시

한국친환경농자재협회가 열대거세미나방 유인할 수 있는 성페로몬을 합성과 맞춤형 트랩을 개발하는 한편 방제에 효과적인 친환경 방제제를 개발해 특허출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열대거세미나방은 2016년 아프리카 43개국 등 전 세계 113개국에서 발생 중에 있으며. 2018년 동남아시아 8개국, 2019년 일본, 중국으로 급속하게 확산되고 있다. 

태국에서는 연간 옥수수 생산량이 25~45% 줄었고, 스리랑카는 20%, 중국은 5~10%의 옥수수 생산량 감소율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옥수수, 수수, 벼 등 80여개 작물에 피해를 주고, 알부터 성충까지 44일의 발육기간과 200~300개 알을 산란하며 산란전에 최대 100㎞까지 이동이 가능하다고 유엔식량농업기구(FAO)는 밝히고 있다. 

국내는 2019년 최초로 제주 구좌읍 옥수수 재배포장에서 발생한데 이어 전국 31개 시·군의 옥수수 재배지(50.6ha)에서 발생 피해를 준 것으로 알려졌다. 2020년 및 2021년에도 제주, 고성, 남해, 경주, 경산, 김제의 옥수수 농가에서 유충 및 성충이 발견 됐으며 올해도 제주에서 5월 13일 성충이 첫 발견됐다

국내에서 발생된 열대거세미나방은 어린 옥수수에서만 발생 되고 피해주율은 10~0.1% 수준이라고 농촌진흥청은 밝혔다. 중국 남부에서 발생된 열대거세미나방이 비래조건만 맞으면 편서풍 기류를 타고 국내로 대량 비래 유입될 가능성이 있어 어린 애벌레 시기에 적기 친환경방제를 통한 피해방지를 위해 조기예찰 등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

적용농약으로는 옥수수 등 26개 작물을 대상으로 56개 품목이 열대거세미나방용으로 등록돼 있으나, 친환경방제제는 공시등록된 약제가 없어 친환경 방제제 또는 유인제 개발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강원대산학협력단과 한국친환경농식품자재수출조합 및 ㈜그린아그로텍은 생화학 친환경방제제 및 유인 살충소재를 선발해 열대거세미나방 성페로몬을 합성한데 이어 맞춤형 유인트랩을 상용화했다. 

생물학적 유인제인 성페로몬을 열대거세미나방의 성페로몬 성분과 조성을 확인하고자 국외제품 분석을 실시했고 확인된 합성 성페로몬을 이용한 야외포획실험으로 적절한 성페로몬 조성비를 검정했다.

선행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주 유인성분(Z9-14:OAc) 외 성분을 조합해 가장 효과적인 열대거세미나방 성페로몬으로 판명됐다. 한편 생화학 친환경방제제로는 식물추출물과 식물성정유 5종을 혼합해 방제가 89% 정도의 효과가 우수한 제형을 선발했다.

이를 상용화하기 위해 열대거세미나방 성페로몬을 합성했고 맞춤형 트랩을 개발하는 했다. 또한 열대거세미나방에 효과가 탁월한 생화학 친환경방제제를 개발해 특허출원(10-2022-0014942) 및 병해충관리용 유기농업자재로 공시했기에 이들 2종 제품을 함께 이용할 경우 열대거세미나방 생물학적 방제제로서 외래해충 확산방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판단된다.

이번 결과물은 농림축산식품부의 재원으로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의  작물바이러스 및 병해충 대응 산업화기술개발사업의 지원을 받아 연구됐다.(No. 12008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