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마배나무이 해충발생시기 당겨져
꼬마배나무이 해충발생시기 당겨져
  • 윤소희
  • 승인 2021.02.22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알 낳기 전 철저히 방제 당부

올해 배 과수원의 꼬마배나무이 해충 발생이 예측치보다 10일 이상 빨라졌다.

이에 따라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성충을 대상으로 알 낳기 전에 실시하는 철저한 방제를 당부했다.

꼬마배나무이는 배나무 가지와 잎의 즙을 빨아 나무 세력을 떨어뜨리고 그을음을 유발하는 해충이다. 또한 저온에 강해 겨울철 성충 생존율이 높은 편이므로 중점 관리대상 해충에 해당된다.

농진청이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전남 나주 지역 5곳을 조사한 결과, 평균 52%의 꼬마배나무이 성충이 알을 낳기 위해 거친 껍질 아래에서 나뭇가지 위로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꼬마배나무이 방제는 성충 이동이 80% 이상일 무렵, 기상자료 기준으로 지난 1일부터 최고온도가 6℃ 이상 되는 날이 16~21일 정도인 2월 말쯤에 하는 것이 좋다. 그러나 올해는 빠른 이동으로 방제시기를 10일 이상 앞당겨야 할 것으로 분석된다.

성충이 알을 낳기 전에 방제를 실시해야 효과적이며, 약제인 기계유유제를 25배로 희석해 뿌리면 꼬마배나무이가 가지에 부착된 채 죽고 성충이 알 낳는 것을 꺼리게 하는 효과가 있다.

매년 꼬마배나무이 피해가 반복되는 농가에서는 ‘고압 박피기’로 미리 거친 껍질을 벗긴 뒤 기계유유제로 방제해야 한다. 미리 껍질을 벗겨야 벌레에 약제가 잘 달라붙어 꼬마배나무이뿐 아니라, 복숭아순나방과 깍지벌레류도 함께 방제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강삼석 배연구소장은 “지난해 저온 피해로 열매맺음 양이 적은 농가의 경우, 후반기 약제 방제가 소홀해 올겨울 꼬마배나무이 밀도가 높은 상황이다”라며 “꼬마배나무이 밀도가 높으면 수확기까지 방제 노력이 많이 투입되는 만큼 피해가 큰 농가는 미리 껍질 벗기는 작업을 서둘러 방제 효과를 높이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