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아프리카 농업 컨퍼런스, 국제사회 관심 속 개최
한-아프리카 농업 컨퍼런스, 국제사회 관심 속 개최
  • 김수용
  • 승인 2024.06.12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 3개국 대통령, 30개국 이상 대표단 참석
5개국과  농업 협력 확대 양해각서 체결
‘한-아프리카 농업 컨퍼런스’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아프리카 농업 컨퍼런스’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송미령)와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지난 5일 서울 더플라자 호텔에서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공식 부대행사인 ‘한-아프리카 농업 컨퍼런스’를 성공리에 개최했다. 

‘한-아프리카 농업 분야 상생과 연대의 길’이라는 테마로 진행된 동 행사에는 코모로, 짐바브웨, 마다가스카르의 대통령과 10개국의 장·차관, 30개국 이상에서 온 아프리카 정부·기업·시민단체 등의 대표단, 주요 국제기구, 국내외 언론 등 약 300명이 참석해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송미령 장관은 환영사를 통해 스마트팜, 쌀 생산성 증진, 농산물 가공, 농촌 생활여건 개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아프리카의 농업 성장에 진정한 동반자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아프리카 정상들도 연달아 이어진 축하 연설을 통해 케이(K)-라이스벨트를 포함한 한국의 농업 협력 사업에 대해 큰 기대감을 표현했다. 

이날 개회식에서는 마다가스카르, 말라위, 앙골라, 짐바브웨 4개국 장관이 송미령 장관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함에 따라 한국의 통일벼 증산 경험을 기반으로 아프리카 쌀 생산성을 높이는 사업인 케이(K)-라이스벨트 참여국이 14개국으로 확대됐다. 코모로도 한국과 다방면의 농업 지식교류 및 민관협력 강화를 약속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개회식 이후 이어진 토론 및 발표 현장에서는 아프리카 6개국 장관들이 자국의 농업 정책을 소개하고, 한국과의 협력이 중요한 이유를 역설했다. 또한 농식품부·농진청·행정안전부는 식량원조, 농업 기반시설 구축, 농기계 보급, 기술개발 및 보급, 새마을운동 등 한국이 아프리카와 추진 중인 협력 사업들과 그 주요 성과를 소개했다.

송미령 장관은 “많은 아프리카 정상·장관들께서 참석해 케이(K)-라이스벨트, 해외농업기술개발(KOPIA) 센터 등 기존 협력 사업은 물론, 한국의 경험을 참고해 농업 가치사슬 강화, 디지털 기술 적용 등 새로운 협력도 희망한다고 말씀하시는 등 한국 농업에 대한 아프리카의 기대가 크다는 것을 실감했다”면서, “이번 행사에서 논의된 내용이 구체적 협력으로 연계돼 케이(K)-농업의 위상이 전 세계에 알려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