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념 채소 안정 생산 기반 마련 노력
양념 채소 안정 생산 기반 마련 노력
  • 권성환
  • 승인 2024.06.05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권철희 지원국장, 전북 부안 마늘 기계화 재배 시범사업장 찾아
권철희 국장이 마늘생육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권철희 국장이 마늘생육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권철희 농촌지원국장은 지난 3일, 전북특별자치도 부안군 진서면에 있는 마늘 기계화 재배 시범사업장을 찾아 마늘 생육과 작황 등을 살피고, 마늘 수확기와 저장 전 건조(예건) 기계시설의 활용 결과를 점검했다. 

권 국장은 “생육기 중 비가 잦고, 기온이 높아 평년보다 노균병, 잎마름병 등 병해충과 ‘벌마늘’ 같은 2차 생장이 많이 발생한 편이었다”며 “상태가 양호한 마늘 먼저 서둘러 수확하고, 수확 후 철저한 건조 관리로 저장성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마늘 수확 작업은 인력 의존도가 매우 높고, 마늘은 저장 전 건조를 소홀히 하면 썩는 문제가 발생한다”며 “트랙터에 부착해 사용하는 수확기계와 예건기계 시설 보급에 힘써 안정적인 마늘 생산 기반 마련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마늘 생산자협회 부안군지부 이승열 농업인은 “수확기계를 활용해도 마늘 손상이 거의 없고, 무엇보다 수확에 드는 시간과 인력을 줄일 수 있어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북 부안군에는 진서면, 변산면을 중심으로 마늘(255ha), 양파(250ha) 재배지가 분포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