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회장, 전남 장성 ‘사과 농가’ 찾아 생육상황 점검
강호동 회장, 전남 장성 ‘사과 농가’ 찾아 생육상황 점검
  • 조형익
  • 승인 2024.05.14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정·착과 상황 등 전반적인 생육동향 점검 및 애로사항 청취
강호동 농협중앙회장이 (오른쪽 두번째) 지난 8일 전남 장성군 사과 농가를 방문해 생육상황을 점검했다.
강호동 농협중앙회장이 (오른쪽 두번째) 지난 8일 전남 장성군 사과 농가를 방문해 생육상황을 점검했다.

강호동 농협중앙회장이 지난 8일 전남 장성군의 사과 농가를 방문해 생육상황을 점검했다.

이번 현장방문은 사과의 수정·착과 상황 등 전반적인 생육동향을 점검하고 재배 농가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안정적인 사과 생산을 지원하기 위해 진행됐다.

사과는 작년 봄철 개화기 저온피해 및 여름철 탄저병 등 연이은 발생으로 생산량이 39만 4천톤으로 30% 감소했으며, 이러한 생산량 감소는 농가소득 감소 및 사과가격 상승으로 이어진 바 있다.

올해 사과 생육은 전년대비 양호한 편이나 지난해 일조량 부족, 집중 호우, 갈색무늬병 등에 의한 생육부진 여파로 꽃눈 분화율이 감소함에 따라 철저한 재배관리가 요구된다.

강호동 회장은ㅍ“농협은 3~4월 선제적으로 영양제를 할인 공급하는 등 봄철 저온피해 예방에 총력을 다해왔다”며ㅍ“병충해, 저온피해 등 반복되는 이상기후에 철저히 대비해 안정적인 사과 생산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