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바이러스병, 피해 최소화 당부
식물바이러스병, 피해 최소화 당부
  • 김수용
  • 승인 2024.05.14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가루이·진딧물 발생에 따른 식물바이러스병 주의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본격적인 영농시기를 맞아 모종을 옮겨 심는 고추, 토마토, 멜론, 수박 등에 식물바이러스병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식물바이러스병은 주로 총채벌레, 가루이, 진딧물 등 매개충으로 전염되며, 기형 과일, 과일 괴사, 줄기 마름, 잎모자이크무늬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기후변화 등으로 기온이 상승함에 따라 식물바이러스를 매개하는 매개충 밀도가 증가해 이에 따른 식물바이러스병의 피해가 우려된다.

식물바이러스병에 걸리면 수확량과 상품성이 떨어져 농가가 큰 피해를 본다. 매년 고추, 토마토, 수박, 멜론, 배추 등에서 식물바이러스병 농가 피해가 보고되고 있다. 특히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 토마토황화잎말림바이러스, 박과퇴록황화바이러스, 박과진딧물매개황화바이러스, 순무모자이크바이러스가 이들 작물에 주로 피해를 주는 식물바이러스다.

식물바이러스병은 직접적인 치료제가 없어 병에 걸리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 신속한 진단, 등록된 적정 약제를 이용한 매개충 방제 등으로 피해를 최소화하고 농업 생산성을 유지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