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분기 농식품 수출액 역대 최고
올해 1분기 농식품 수출액 역대 최고
  • 윤소희
  • 승인 2021.04.05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억8,100만불 … 전년대비 13.7% 증가
신선농산물 9.3% 증가한 4,051억

올해 1분기 농식품 수출액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올해 1분기 누계(잠정) 농식품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3.7% 증가한 19억 8,100만불, 즉 우리 돈 2조 2,355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3월 누계(잠정)기준으로 역대 최고실적이다.

신선 농산물 수출은 김치, 과채류인 딸기·포도, 인삼 등의 고른 수출 증가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9.3% 증가한 4,051억을 기록했다.

김치는 건강식품이라는 인식의 확산으로 미국에서 월마트, 코스트코 등 대형유통매장 신규 입점 확대와 일본에서 가정식 수요 증가로 530억을 수출해 전년 동기 대비 54.4% 증가했다.

딸기는 주력 수출시장인 홍콩, 싱가포르 수출 호조와 더불어 매향ㆍ금실 품종을 중심으로 태국·베트남·인도네시아 등 신남방 국가 소비자에게 인기를 끌면서 전년 동기 대비 29.2% 증가한 440억을 수출했다.

최근 높은 성장세를 보인 포도(샤인머스켓)는 저온 유통체계 구축과 철저한 품질ㆍ안전성 관리 등을 통해 프리미엄 과일로 인식되면서 중국과 베트남에서 명절 선물 수요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49.7% 증가한 78억을 수출했다.

우리 농식품 수출의 대표품목인 인삼은 미국, 베트남, 중화권을 중심으로 건강식품으로 인식되면서 643억을 수출해 전년 동기 대비 9.6% 성장했다.

가공식품 수출은 코로나19로 인한 가정 간편식 수요의 지속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7% 증가한 1조 8,304억을 수출했다.

국가별로는 신남방 지역, 중국, 미국, 신북방 지역에서 두 자리 수의 높은 수출 증가율을 기록했다.

지난해 우리 농식품의 최대 수출시장으로 부상한 신남방 지역은 드라마 등 한류 콘텐츠를 통해 한국식품에 대한 소비자 선호가 높아져 전년 동기 대비 24.0% 증가한 5,157억 수출로 전체 수출액의 23.1%를 차지하고 있다.

미국은 건강식품 및 가정 간편식 수요 증가에 힘입어 라면, 김치, 인삼류, 장류 등 전 품목에서 수출 호조세를 이어가며 전년 동기 대비 21.3% 증가한 3,577억을 달성하였다.

신북방은 최대 수출국인 러시아의 경기회복의 영향으로 인해 소스류, 커피조제품, 라면, 음료의 수출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26.1% 증가한 810억을 기록했다.

반면, 일본은 라면·김치의 수출 증가에도 불구, 일본 정부의 긴급사태선언으로 인해 외식업계 단축 영업 등의 조치로 전체적인 소비 감소로 전년 동기 대비 6.8% 감소한 3,566억 수출에 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