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디지털농업추진단 출범
농진청, 디지털농업추진단 출범
  • 조형익
  • 승인 2020.11.23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설원예 중심 스마트팜 노지분야 확대
허태웅 농촌진흥청장과 이용범 농촌진흥청 차장이 디지털농업추진단 출범을 기념하는 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허태웅 농촌진흥청장과 이용범 농촌진흥청 차장이 디지털농업추진단 출범을 기념하는 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농업현장을 데이터로 진단하고 인공지능(AI)으로 처방해 작목추천, 정밀재배, 스마트한 유통·판매로 편리성과 생산성을 구현하는 디지털농업’을 촉진하기 위해 지난 17일자로 농촌진흥청 차장을 단장으로 하는 ‘디지털농업추진단’을 출범했다.

농촌진흥청은 농가인구의 감소, 고령화가 심화되는 상황 속에서  시설원예·축산 중심의 스마트팜(지능형 농장)을 노지분야로 확대해 신규 농업인의 진입장벽은 낮추고, 수익성과 편리성은 강화하여 청년이 돌아오는 지속가능한 농업·농촌을 만드는 디딤돌로써 디지털농업에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정부가 디지털화를 국가 경쟁력의 핵심요소로 보고 데이터 축적, 활용 등을 통해 경제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데이터 댐’ 정책을 지난 7월에 발표하면서 디지털농업 확대 계획을 한층  탄력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새롭게 운영되는 디지털농업추진단은 데이터 기반의 디지털농업을 노지 및 시설 농업의 생산·유통·소비 전 과정 빅데이터 활용으로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핵심과제를 발굴하고, 이를 시급성, 실현 가능성 및 파급성 등을 감안해 단기, 중기, 장기 과제로 구분해 체계적이고 강력하게 추진할 계획이다.

첫째, 기후·인구구조 변화 및 소비트렌드를 분석해 공급과잉 작목을 대체하는 유망작목을 발굴하고, 기상과 토양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적합한 작목(품종·작형)을 추천하는 인공지능(AI)를 개발한다.

둘째, 작목·축종 등에 대한 육묘·개량, 생육·사육단계별로 환경·생육 및 생산량·육질 빅데이터를 수집·연계해 생산성 향상을 위한 정밀재배(사양)기술로 식량자급률을 제고하고, 셋째, 농업인이 생산한 농산물을 시장에서 제값 받고 팔릴 수 있도록 유통·소비와 생산데이터를 연계하여 출하시기를 조정한다. 특히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농식품 비대면 거래 활성화 방안도 마련해 농업인을 지원할 계획이다.

디지털농업추진단은 총괄기획·조정단, 연구개발추진단, 보급·홍보추진단으로 구성, 체계적인 운영을 통해 데이터 중심의 디지털농업을 구현함으로써 우리 농업을 미래의 새로운 성장산업으로 육성하는 촉진제 역할을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