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 ‘수량·항산화 물질’ 늘리는 새 기술 나와
고추 ‘수량·항산화 물질’ 늘리는 새 기술 나와
  • 조형익
  • 승인 2020.10.12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줄기 재배로 수량 23%, 액체 비료로 폴리페놀 27.8% 높여
새 기술로 재배한 고추 - 수확 직전 모습
새 기술로 재배한 고추 - 수확 직전 모습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고추 수량을 늘리는 기술과 기능성 성분 함량을 높이는 기술 등 새로운 고추 재배 기술을 선보였다.

우리나라 고추 생산비는 중국보다 약 7배 정도 높은 수준이며, 고추 자급률은 2018년 44%, 2019년 36.1%에 머물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침체 된 고추 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생산성과 부가가치를 높이고자 이번 기술을 개발했다.

새 기술은 크게 두 가지로, 육묘(묘 기르기)를 통해 수확량을 늘리는 기술, 액비(물거름)를 뿌려 고추의 항산화 물질을 높이는 기술이다.

수확량 향상 기술은 줄기를 기존 1줄기가 아닌 4줄기로 재배하는 육묘 방법이다. 아주심기 1~2주 전 고추의 곁가지(측지)를 발생하게 한 뒤 아주심기 후 여러 곁가지 중 상태가 좋은 4개 줄기만 남겨 재배하는 기술이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기존 재배법보다 수량을 식물체 하나당(1주) 45%, 면적당 23%까지 늘릴 수 있다. 심는 거리가 넓어져 면적당 묘목 수가 반으로 줄면서 작업이 편리하고 병충해 발생이 줄어든다. 대부분 국산 품종에 바로 적용할 수 있어 활용성도 높다.

항산화 향상 액비 기술은 국내 자생지에 풍부하게 자라는 양미역취, 인삼 부산물 같은 산야초와 약초, 해초 등 13가지의 원료를 이용한 세계 최초의 기술이다.

연구진이 아주심기 한 달 뒤부터 2개월 동안 액비를 6회 준 결과, 고추 내 항산화 물질인 베타카로틴은 20.7%, 플라보노이드는 18.8%, 폴리페놀은 27.8%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들 항산화 물질은 항암 효과와 피로 해소에 도움이 된다.

액비 재료는 안전한 물질로 입증된 것들로서 식물 자원이 고추의 2차 대사산물에 미치는 원리는 추가 연구를 통해 밝힐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