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 키다리병 저항성 판별 마커 개발
벼 키다리병 저항성 판별 마커 개발
  • 원예산업신문
  • 승인 2020.10.12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삼광벼’서 저항성 유전자 발견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2003년 자체 개발한 ‘삼광벼’에서 최근 키다리병 저항성 유전자를 발견하고, 이를 이용해 벼 키다리병 저항성 판별 마커를 개발했다.

벼 키다리병은 곰팡이 병원균인 후사리움 후지쿠로이(Fusarium fujikuroi)에 의해 발병한다.

곰팡이 포자가 벼꽃에 감염돼 종자로 전염되고, 감염된 종자에서 발아한 벼는 웃자라다가 위축되면서 말라 죽는다.

연구진은 싹이 튼 ‘삼광벼’ 종자에 벼 키다리병균을 접종하고, 4주간 키운 뒤 고사율을 조사했다. 이 결과, 고사율이 25.0% 수준에 머물러 ‘삼광벼’가 벼 키다리병에 저항성이 있음을 확인했다.

키다리병 저항성 유전자 위치는 ‘삼광벼’와 ‘주남벼’ 사이의 자손과 유전자 지도를 이용해 확인했다.

연구진은 키다리병 저항성 유전자 위치를 바탕으로 저항성 계통 선발을 위한 디엔에이(DNA) 마커를 개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