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과채소 황화바이러스 발생 증가
박과채소 황화바이러스 발생 증가
  • 조형익
  • 승인 2020.10.12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농기원, 방제요령 책자 제작해 시·군에 배부·주의 당부

경상북도농업기술원에서는 박과작물 바이러스 피해증상 및 방제법 안내 책자를 배부하고 박과작물의 잎이 황화되면서 과실 생육이 불량할 경우 조속히 진단 의뢰해 대처할 것을 당부했다.

올해 박과작물에 경제적인 피해를 일으키는 바이러스의 발생을 확인하였고 이 증상이 재배시 생리장애로 오인하여 피해가 늘어나고 있어 예방관리를 위해 바이러스 피해증상과 방제법에 대한 리플릿을 제작하여 시, 군에 배부했다.

또한 작물 생육 초기부터 바이러스병을 옮기는 매개충에 대한 방제를 철저히 할 것을 농가에 당부했다.

농업환경연구과 작물보호연구팀에서는 농촌진흥청과 ‘국가관리바이러스 정밀분포 조사’ 공동연구를 수행하는 중 오이, 멜론 등 박과채소에서 박과백화황화바이러스(CCYV)와 박과진딧물매개바이러스(CABYV)의 발생을 확인하였다.

박과백화황화바이러스는 2004년 일본 멜론농가에서 최초 발생되었고 국내에서는 지금까지 발생된 적이 없으며 박과진딧물매개바이러스는 2013년 경북과 전북 지역에서 발생된 이후 점차 확산되는 추세이다.

박과백화황화바이러스는 담배가루이에 의하여 전염되며 박과진딧물매개바이러스는 진딧물에 의하여 전염되는데 바이러스 피해증상은 유사하여 잎 황화, 착과불량과 열매비대 불량, 멜론 네트형성 불량 등의 다양한 증상을 나타낸다.

특히, 오이에서 약 40 ~ 50%의 수량 감소를 일으킨다.

박과채소의 육묘기간이나 정식 초기에 감염되면 과실 수확이 어려우므로 하우스 입구와 측면에 담배가루이나 진딧물이 통과할 수 없는 촘촘한 방충망을 설치하여 매개충의 유입을 막고 초기부터 등록 약제를 살포하여 방제하는 것이 중요하다.

권태룡 경북농업기술원 연구개발국장은 “박과채소에 발생하는 바이러스 증상과 예방관리에 대한 책자를 제작하여 도내 시·군농업기술센터와 농업인 등에 배포했다”라며 “박과작물에서 의심증상이 나타날 경우 농업기술원에 진단을 의뢰하여 조기에 대처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