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농 경영이양 의사 없어”
“고령농 경영이양 의사 없어”
  • 이경한
  • 승인 2020.09.14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계자 없고 영농으로 생계 유지해야 하기 때문
KREI, ‘농업인 경영이양 지원 방안’ 연구 통해 밝혀

고령농의 경영이양 활성화를 위해서는 노후소득 지원과 승계자 확보를 위한 정책이 강구되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이 같은 주장은 최근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원장 김홍상)이 ‘포용성장을 위한 농업인 경영이양 지원 방안’연구를 통해 밝혔다.

연구책임자인 임소영 연구위원은 “지금까지의 경영이양 정책은 한계농가의 퇴출 여부에만 관심을 쏟은 것이 사실”이라고 밝히며, “경영이양을 선택하지 못하는 농가, 승계자를 확보하지 못하는 대다수 영세고령농의 경영이양 지원방안을 중점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농업인의 경영이양 의사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세대 간 차이가 나타났다. 65세 이상의 경우 58.3%는 경영이양 의사가 없고 사망 시까지 현재 규모로 농사를 계속 짓겠다고 응답한 반면, 65세 미만 농업인의 경우 영농은퇴계획이 없다는 응답자는 8.8%에 불과했다. 이는 은퇴를 바라보는 시각이 세대에 따라 달라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경영이양을 선택하지 않는 이유는 영농자산을 물려받을 승계자가 없다는 이유가 53.4%로 가장 많이 응답되었으며, 그 다음으로는 영농으로 생계를 유지해야 한다는 경제적 이유가 40.1%로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었다.

경영이양 미선택자를 대상으로 생계비를 충분히 조달할 수 있다는 가정하에 경영이양 선택을 바꿀 것인지에 대해 질문한 결과, 고령 농업인의 54.5%가 경영이양을 선택한다고 응답해, 경영이양을 위해선 경제적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농업인으로서의 정체성 유지에 대한 욕구와 같은 정서적 요인과 건강을 위해 경영이양을 하지 않겠다는 의견 등 비경제적 요인도 47.8%를 차지하고 있어, 이를 포괄하는 지원 방안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경영이양 지원 정책을 수립함에 있어 경영이양을 구조조정의 일환으로 보고 한계농가를 퇴출시키는 데 초점을 맞추기보다는 농업인력의 유입 확대와 농업자산의 계승을 통한 농업의 지속가능성 확보라는 점을 염두에 두고 유연하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경영이양 지원에 대한 정책 방향으로는 첫째, 농업인의 은퇴 후 노후소득안전망을 강화할 필요가 있으며, 승계자 확보를 위한 더욱 적극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