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글라디올러스 ‘화이트앤쿨’ 최고가 기록
국산 글라디올러스 ‘화이트앤쿨’ 최고가 기록
  • 조형익
  • 승인 2020.08.18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T화훼공판장, 도입종보다 평균가 39.3% 높아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국산 글라디올러스 ‘화이트앤쿨’ 품종이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화훼공판장에서 7월까지 거래된 글라디올러스 중 올해 최고가인 한 속당 1만2000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한 속 당 1만 원을 기록한 해외 도입 품종 ‘화이트에센셜’보다 높은 가격이다. ‘화이트앤쿨’의 평균가(한 속)는 5천136원으로 ‘화이트에센셜’의 평균가 3천687원 보다 39.3% 높았다.

코로나19 여파로 꽃 소비가 줄어들며 글라디올러스 거래량도 저조한 가운데 ‘화이트앤쿨’은 작년과 올해 모두 흰색 품종 중 최고가를 받아 시장성을 인정받았다.

올해 1∼7월 aT화훼공판장에서 거래된 전체 글라디올러스 절화는 3만 9886속으로, 지난해(6만 2140속) 같은 기간보다 35.8% 줄었다.

여름을 대표하는 꽃인 글라디올러스는 절화 형태로 경조사용 화환이나 결혼식, 교회 등에서 장식용으로 많이 사용된다.

농촌진흥청이 2002년 개발한 ‘화이트앤쿨’은 여름철 더위와 병해충에 강하고 꽃대의 휨 현상이 적어 농가와 소비자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화이트앤쿨’은 국내 육성 품종으로, 도입 품종인 ‘화이트에센셜’, ‘화이트스노우버드’ 등과 함께 흰색 글라디올러스를 대표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김원희 화훼과장은 “농가 시범 재배를 통해 소비자 기호도가 높은 품종의 우수성을 입증하고 신속한 구근(알뿌리) 증식·보급으로 국산 글라디올러스가 외국산 품종을 대체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