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추경 농업대책 빠져 실망
코로나 추경 농업대책 빠져 실망
  • 조형익
  • 승인 2020.03.23 10:5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조 7천억 규모 국회 통과
농업계, “소비촉진 등 간접 지원보다 실질적 대책 나와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학교급식 중단, 외식 소비 부진 등으로 농산물 소비가 급격히 위축되고 있지만 추가경정예산에 농업분야 대책이 제외돼 농업계가 반발하고 있다.

지난 17일 국회는 본회의를 열고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11조 7,000억원 규모의 추경안을 가결했다.

추경안을 보면 ▲감염병 검역·진단·치료 등 방역체계 보강·고도화를 위해 2조 1,000억원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ㆍ소상공인 회복에 4조1,000억원 ▲코로나19 조기극복을 위한 민생·고용안정에 3조5,000억원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1조2,000억원이 지원된다.

이에 대해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한농연)는 지난 18일 성명을 통해 “농식품부가 별도의 추경예산 없이 기금전용과 예비비를 활용해 농식품 수출, 식품⋅외식업체, 화훼 소비 촉진, 친환경 농산물 수요기반 확대 등을 위한 재정지원 계획을 밝힌 바 있지만 농업 부문의 직접 피해가 꾸준히 늘고 있는 상황에서 관련 대책이 너무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실제 초⋅중⋅고 개학 연기에 따른 학교 급식 중단과 외식 소비 부진으로 국산 농축산물 소비가 급격히 위축돼 어려움을 호소하는 농가가 늘고 있다”며 “농업인에 대한 직접 지원보다 소비 촉진과 같은 간접 지원이 주를 이루고 있어 실효성에 의문이 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병삼 2020-03-26 14:36:58
메틸 브로마이드 제품 어디서 사는지 아시는분 계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