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베리, 품종보다 재배 신경 써야
블루베리, 품종보다 재배 신경 써야
  • 원예산업신문
  • 승인 2020.02.10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배지 물 빠짐 확인 … 잎과 과일 비율 최소 3대 1 유지
블루베리 열매
블루베리 열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블루베리 가지치기와 품종 선정 시기를 맞아 크고 맛있는 블루베리 생산을 위한 재배·관리 방법을 소개했다.

우리나라 블루베리 생산량은 2004년 이후 꾸준히 늘고 있다. 2019년 기준 약 1만 800농가가 3,000헥타르에서 1만 4,400톤을 생산하고 있다.

초기 보급 품종은 주로 북부형 위주로 단순했으나, 최근 소비자 요구를 반영한 품종으로 품종 갱신이 이뤄지며 예상치 못한 생리장애가 발생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세계 최대 블루베리 시장인 북아메리카의 경우 품질 향상을 위해 품종 다양화보다 재배 환경 개선에 집중하고 있다며, 국내 농가도 성급한 품종 갱신보다 재배 관리에 더 신경 써 달라고 당부했다.

블루베리는 토양 산도(수소이온농도)도 중요하지만, 물 고임에 더 민감해 물 빠짐(배수)이 좋지 않으면 품종 종류와 관계없이 잘 자라지 못하고 과실의 크기와 품질이 나빠진다. 농가에서는 블루베리를 심기 전 재배 예정지의 물 빠짐 상태를 먼저 점검해야 한다.

또한, 잎이 과일보다 많도록 잎과 과일 비율(엽과비)을 최소 3대 1 정도가 되게 한다. 열매 달리는 양(착과량) 조절은 꽃이 활짝 폈을 때부터 떨어질 때까지 하며, 늦게 핀 꽃을 중심으로 제거한다.

마지막으로, 7년 이상 된 가지는 제거해 나무 세력(수세)을 젊게 유지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이한철 남해출장소장은 “과실 크기가 큰 대과종이라도 관리가 부실하면 작은 열매 비율이 높아지는 만큼 농가에서는 물 빠짐과 열매 관리에 신경 써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