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있는 농부시장’ 지원
‘얼굴있는 농부시장’ 지원
  • 조형익 기자
  • 승인 2019.11.04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정원, 청년창업농 유통·판로확대 및 경영역량 강화 기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신명식)은 청년창업농들의 유통·판로 확대와 경영역량 강화를 위해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서울 중구)에서 열리는 도심형 마켓 ‘얼굴있는 농부시장(이하 ’얼장‘)’에 청년창업농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밝혔다.

‘얼장’은 농업인이 생산하는 농산물 및 가공제품을 판매하고 체험마켓을 진행하는 도심형 직거래 장터로 4월부터 12월까지 매달 셋째주 토요일에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다.

농정원은 올해 네차례 더 진행될 ‘얼장’(11월 9일, 16일, 23일, 12월 14일)에서 청년창업농이 소비자를 직접 만나 농산물을 판매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18년부터 시작된 ‘청년창업농영농정착지원사업’에 선정된 3,200명의 청년농업인이며, 회차별로 10개 부스까지 배정 가능하고 참가자에게는 주관사인 서울디자인재단 및 도농문화콘텐츠연구회를 통해 현장시설(캐노피, 테이블, 의자), 전기 및 주차비, 10% 수준의 매출 수수료 등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농정원은 서울시지역상생교류사업단, 서울디자인재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우체국온라인쇼핑몰 입점을 지원하는 등 청년농업인 지원을 위해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농정원 신명식 원장은 “이번 ‘얼장’ 참여를 통해 청년농업인들이 현장판매에 대한 경험을 쌓는 자리가 되길 바라며, 2020년에는 청년농들이 주도적으로 ‘얼장’을 구성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