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형 품종 개발 기술 교류 맞손
맞춤형 품종 개발 기술 교류 맞손
  • 조형익 기자
  • 승인 2019.10.21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한국종자협회, 업무협약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 농생물게놈활용연구사업단과 한국종자협회(협회장 이종우)가 지난 16일 김제 종자산업진흥센터에서 맞춤형 새 품종을 개발하기 위한 분자표지 기술 교류 상호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단법인 한국종자협회는 우량종자 육성과 생산, 유통 개선으로 안정적인 농산물 생산에 기여하기 위해 설립된 단체이다.

이번 협약은 육종가, 민간기업 등 농업 현장에서 국가 연구 개발(R&D) 기술의 활용을 촉진하기 위한 노력의 하나다. 협약을 통해 농촌진흥청과 한국종자협회는 사업단의 지원을 받아 개발된 유전체육종 기반 분자표지 정보화 기술과 활용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고, 기술이전 사후관리 등을 공유하게 된다.

분자표지는 염기서열을 알고 있는 DNA 단편으로, 작물 내 유전체정보를 이용해 특이형질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분자표지를 활용해 육종하면 일일이 유전체 해독을 하지 않아도 원하는 형질을 쉽게 확인할 수 있어 기존 방법보다 기간은 약 1/3 정도 단축되며, 비용도 줄일 수 있다.

사업단은 현재까지 콩, 인삼, 무, 토마토, 포도, 사과, 배, 참외(메론) 등 8작물의 분자표지를 개발해 대량 분석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한국종자협회 소속 60여 개 회원사를 대상으로 연구 결과를 활용·확산할 수 있는 민간기업과의 교류 기반을 구축하고, 한국종자협회는 농촌진흥청의 최신 유전체육종 개발 기술을 활용해 우량종자 품종 개발에 큰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협약식 후에는 작물 유전체 육종 분자표지 설명회를 열어 작물별 판별 분자표지(벼 향미, 토마토 풋마름형 저항성, 사과 산도예측, 배 화분 유무)와 웹(web) 기반으로 분자표지를 개발하는 프로그램 등을 소개한다.

분자표지 기술과 관련된 자세한 기술소개서(SMK, Sales material kit)는 농생물게놈활용연구사업단 TLO 누리집(http://tlo.tagc.or.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상담 신청도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