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산 원료 사용 농협브랜드 활개
수입산 원료 사용 농협브랜드 활개
  • 류창기 기자
  • 승인 2019.10.14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77개 PB상품 중 159개 수입농산물 원료 사용
공판장 수입농산물 취급액도 연간 2600억원대
서삼석의원, “농협, 국내산 농축산물 보호 앞장서야”

농협이 판매하는 자체브랜드(PB) 상품 40% 이상이 수입산 농수축산물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농협 공판장의 수입농산물 취급액도 매년 증가추세를 보이면서 연간 2600억원대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전남 영암·무안·신안)이 농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농협브랜드(PB) 상품 원산지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9월 기준 총 377개의 농협 PB상품 중 159개(42.1%)에 수입농산물 원료가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농협은 현재 NH 등 농협상표가 붙는 자체 브랜드 상품을 농협계열사 및 회원조합의 2148개 하나로마트에 공급하고 있다. 이러한 자체브랜드상품은 마진율 등이 높아 유통업체의 선호도가 대체적으로 높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들 상품 중에는 국내산으로 대체가 가능한 밀, 콩, 쇠고기, 감자 등을 수입산으로 사용한 칼국수와 쌈장, 사골부대찌개 등의 제품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함께 농협공판장의 수입농산물 취급액도 2014년 2234억원에서 2018년 2710억원으로 증가추세에 있는 것으로 조사되고 있다. 오렌지, 바나나 등을 포함해 최근 과잉생산으로 가격폭락을 겪고 있는 양파와 마늘 등 다양한 수입 농산물이 농협공판장에서 거래되고 있다.

서삼석 의원은 “밀려드는 외국산 농수축산물로 농업·농촌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수입산 원료를 사용한 농협브랜드 상품이 활개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며 “수입산 농산물의 사용비중을 최소화하고 국내산 농수축산물 보호에 앞장서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