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농업가치사슬개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농업가치사슬개발’
  • 조형익 기자
  • 승인 2019.08.02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REI-농식품부-아시아개발은행, 워크숍 개최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농림축산식품부, 아시아개발은행(ADB)과 함께 지난달 31일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농업가치사슬개발’이라는 주제로 워크숍을 개최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농림축산식품부, 아시아개발은행(ADB)과 함께 지난달 31일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농업가치사슬개발’이라는 주제로 워크숍을 개최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김창길 원장)은 농림축산식품부, 아시아개발은행(ADB; Asian Development Bank)과 함께 지난달 31일 서울대학교 윤대섭 그랜드 컨퍼런스룸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농업가치사슬개발’이라는 주제로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에는 서울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이석하 학장)과 방글라데시농업대학교(총장 Dr. Lutful Hassan)도 후원기관으로 참여했다.

이번 워크숍은 정부의 신남방정책 기조에 따라 아세안 지역 협력강화를 위해 아시아-태평양 지역 및 국제농업개발협력에 대한 전문성을 지닌 아시아개발은행과 농림축산식품부 간의 향후 협력사업에 대한 논의를 위해 개최했다.

김창길 한국농촌경제연구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2050년 세계인구는 약 97억 명으로 증가하고, 이를 부양하기 위해서는 식량생산이 현 수준보다 약 70% 늘어나야 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에 녹색혁명에 버금가는 농업기술개발과 혁신적인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농업분야에도 지식집약적인 하이테크 기술이 필요하지만, 현재는 이를 개발하여 적용할 수 있는 인재가 부족한 실정으로 첨단 농업기술 교육과 훈련에 대한 획기적인 투자와 개혁이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이날 ADB의 나성섭 국장은 아시아지역의 농업관련 공무원, 지도자, 농민 등을 양성하는 글로벌 하이테크 농업대학을 한국에 설립하자고 제안했다. 방글라데시 농업대학교 하산(Lutful Hassan) 총장은 현재 방글라데시 농업대학교의 설립목적과 운영방향 등에 대해서 발표했다. 서울대학교 시흥캠퍼스 행정지원단장인 임정묵 연구부처장은 서울대학교에서도 글로하이테크 농대의 설립에 깊은 관심을 갖고 협력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워크숍에서는 농림축산식품부와 아시아개발은행 간의 협력사업인 “아태지역 개발도상국들의 농업가치사슬개발(Agricultural Value Chain Development in Selected Asian Countries)”을 위한 향후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아세안 국가와의 농업·농촌분야 협력 강화를 위해 ADB와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