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서울시·경남도 마늘·양파 소비확대
농협·서울시·경남도 마늘·양파 소비확대
  • 이경한 기자
  • 승인 2019.08.02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늘·양파 장아찌 담금 나눔행사’ 개최
농협, 서울특별시, 경상남도는 지난달 26일 농협유통 양재점에서 ‘농업인 氣살리기, 우리 이웃 氣살리기’를 주제로 ‘마늘·양파 장아찌 담금 나눔행사’를 개최했다.
농협, 서울특별시, 경상남도는 지난달 26일 농협유통 양재점에서 ‘농업인 氣살리기, 우리 이웃 氣살리기’를 주제로 ‘마늘·양파 장아찌 담금 나눔행사’를 개최했다.

농협(회장 김병원), 서울특별시(시장 박원순),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지난달 26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농협유통 양재점에서 ‘농업인 氣 살리기, 우리 이웃 氣 살리기’를 주제로 ‘마늘·양파 장아찌 담금 나눔행사’를 개최했다.

경남지역 마늘·양파 특별판매전도 함께 진행된 이번 행사는 생산량 증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마늘과 양파 생산농가를 돕기 위해 소비를 확대하는 동시에 소외계층을 지원하고자 마련되었다.

이날 행사에는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김경수 경상남도지사를 비롯해 국회 농해수위 김성찬·엄용수·강석진 의원이 참석했으며 경남지역에서 마늘과 양파를 주로 생산하는 6개군(의령, 창녕, 남해, 함양, 거창, 합천) 지자체장과 최효석 재경경남도민회장 등이 함께했다.

특히, 현장에서는 미래세대인 어린이 49명을 초청하여 우리농산물의 우수성을 알리고 직접 담근 장아찌를 맛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직접 담근 마늘·양파 장아찌 5천개는 서울시와 경상남도의 소외계층에게 전달하여 그 의미를 더했다.

행사에 참석한 김병원 회장은 “양파는 평년보다 25만톤, 마늘은 8만3천톤이 늘어 정부와 농협이 양파 12만톤, 마늘 3만7천 톤을 시장격리 했으나 여전히 낮은 가격 때문에 소비량 증대가 절실한 상황”이라며 “풍년에도 한숨 쉬는 농업인의 마음을 헤아려 마늘·양파 소비에 적극 동참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는 6월20일부터 지하철 역사, 상생상회 등을 중심으로 경남 마늘·양파 특판전, 서울시 공무원 마늘·양파 구매운동, 구내식단 마늘·양파 메뉴 운영, 마늘·양파데이 등 다양한 소비촉진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서울시민의 건강한 먹거리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도농상생의 좋은 사례로 남을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김경수 도지사는 “마늘·양파 과잉생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과 우리 이웃을 돕기 위해 경상남도, 서울시, 농협이 한 마음으로 뭉쳤다. 대도시 소비처인 서울시민 여러분께서 소비 확대에 앞장서 주신다면 농업인의 어려움이 상당 부분 해소될 수 있을 것”이라며 동참을 부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