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 대규모 친환경 작물 시범포 추진
중국에 대규모 친환경 작물 시범포 추진
  • 조형익 기자
  • 승인 2019.08.02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친농, 국내 우수 친환경농자재 중국 진출 확대 기대
올 하반기부터 감귤·사과 등 10개 작물 추진

중국 사천성에  국내 친환경 농자재를 중심으로 하는 대규모  TEST-BED(지역적응성 시험시범포)가 조성된다.

최근 (사)한국친환경농자재협회(한친농)에 따르면 올 하반기부터 2022년 상반기까지 연차적으로 총 50개 작물에 대해 TEST-BED(지역적응성시험시범포)가 조성된다고 밝혔다.

시범포는 올 하반기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벼, 차, 감귤, 사과, 포도, 고추, 감자 등 10개 작물이 우선 추진된다. 이후 2020년 하반기부터 2021년 상반기에는 옥수수, 보리, 복숭아 등 10개 작물, 2021년 하반기부터는 50개 작물 중 나머지 작물이 투입된다.

한친농은 지난 5월 서울에서 열린 대규모 수출상담회(BKF)에서 중국 쓰촨성공산당고신산업발전그룹과 MOU를 체결하고 지난 6월말 중국 현지를 방문해 실태조사를 하고 시범포를 운영키로 의견을 모았다. 시범포 운영을 위해 중국은 지역선정 및 포장관리를 맡고 시험용 자재에 대해서는 한친농이 각각 제공하며 약제처리, 효과 조사 등은 사천성 농업과학원 등과 공동 수행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친농 안인 부회장은 “중국 사천성은 현대화 농업과 빈곤탈출 프로젝트를 통한 신 농촌건설을 위해 1,613억위안의 예산을 확보 중에 있으며 시진핑 주석이 현대생태 농업 대성을 지방순시시 강조함에 따라 각성이 적극 실천을 준비하고 있다”며 “TEST-BED를 운영 결과 대조구 대비 20% 이상 증산 및 품질효과가 우수한 제품은 연간 총 30억원 한도 내에서 중국이 관련자재를 구매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사업을 계기로 국내 우수한 친환경농자재의 중국 진출이 확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친농은 지난달 11일 중국 사천성 ‘TEST-BED설치 운영 계획’을 설명하는 현안협의 확대 이사회를 개최하고 기존 참여 조합회원사와 참여희망 회원사를 대상으로 신청을 받고 있다. 이를 통해 대상 작물별 사용 용도별로 제품을 선정하는 과정을 거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