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감염 적은 ‘우량 씨마늘’ 보급
바이러스 감염 적은 ‘우량 씨마늘’ 보급
  • 원예산업신문
  • 승인 2019.07.29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전남 무안서 보급 사업 평가·협의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우량 씨마늘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 24일 전남 무안의 시험 재배지에서 ‘난지 마늘 우량 종구(씨알) 보급 체계 확립을 위한 평가회’를 열었다.

이번 평가회에는 보급 사업을 추진하는 지역 농업기술센터와 농협 담당자, 씨마늘 공급을 주도하는 마늘 재배 농가 등이 참석했다.

2018년 종구 시범 재배 결과를 공유·평가하고, 올해 생산한 생장점 씨마늘 보급 계획을 논의하며, 보급 시스템에 관해서도 토론을 진행했다. 

우리나라 마늘은 재배 지역에 따라 한지형(의성, 단양, 서산 등)과 난지형(남해안과 제주 등)으로 구분하며, 난지 마늘이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마늘 생장점을 잘라 전체 식물체를 분화하는 ‘생장점 배양 마늘’과 마늘 줄기 끝에 붙어있는 주아(으뜸 싹)를 씨마늘로 다시 활용하는 ‘마늘 주아 재배’ 방법으로 우량 난지 씨마늘을 생산·보급하고 있다. 이 두 가지 방법은 바이러스 감염이 적고 생육이 왕성하며 수량이 증가하는 장점이 있다.

농촌진흥청은 2010년부터 지금까지 ‘생장점 배양’으로 만든 우량 마늘 종구를 총 32,580kg 보급했다. 지난해에는 생장점 마늘 3,260kg과 주아 재배 방식으로 대주아 190kg을 함께 분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