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육종학회와 공동 국제 학술대회 개최
농진청, 육종학회와 공동 국제 학술대회 개최
  • 조형익 기자
  • 승인 2019.07.08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종분야 연구정보 공유 및 종자산업 발전 모색
농촌진흥청은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한국육종학회와 아시아-오세아니아육종학회(회장 안상낙) 공동으로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했다.
농촌진흥청은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한국육종학회와 아시아-오세아니아육종학회(회장 안상낙) 공동으로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했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광주광역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한국육종학회(회장 박수철)와 아시아-오세아니아육종학회(회장 안상낙) 공동으로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학술대회는 “지속가능한 농업발전을 위한 육종기술 개발”이라는 주제로 전통 육종에서부터 최신 분자육종 연구에 이르기까지 최신정보를 제공하고, 전 지구적인 기후변화와 식량문제에 대처하기 위한 식물육종 및 종자산업의 발전 방안에 대하여 의견을 교환하고자 마련됐다.

첫날 기조강연에서는 최근 급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유전체 연구와 유전자가위 기술을 이용한 식물 품종개발에 대해 분자육종의 세계적인 권위자인 미국 조지아대 앤드류 패터슨(Andrew Paterson) 교수를 비롯해 일본 도후쿠대학 마사오 와타나베(Masao Watanabe) 교수, 한국 기초과학연구원(IBS) 김진수 교수, 중국과학원(CAS) 카이시아 가오(Caixia Gao) 교수가 최신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둘째 날과 셋째 날에는, 한국육종학회 창립 50주년을 맞이하여 육종 품목 및 기술별로 그동안 우리나라의 연구개발 성과와 앞으로의 전망에 대하여 “품종개발 100년, 육종학회 50년: 주요 성과와 전망”이라는 특별 세션도 진행됐다.

올해로 창립 50주년을 맞는 한국육종학회는 회원이 1,200여명에 달하는 농업생명분야의 대표 학술단체로, 농촌진흥청 차세대바이오그린 연구사업단 및 농림축산식품부 지원 골드시드프로젝트(GSP) 사업단과 공동으로 학술대회를 매년 개최해 왔다.

학술대회 기간 중 정기총회에서는 학회 연구상과 논문상을 비롯해 기업체 지원의 농우육종학회상, 코레곤품종상을 수여한다.

아시아, 태평양지역 국가의 대표적인 육종분야 국제학회인 아시아·오세아니아육종학회는 3~4년 간격으로 회원국을 순회하면서 학술대회를 개최해오고 있으며, 지난 1997년 서울 개최에 이어, 20여 년 만에 우리나라에서는 두 번째로 14차 대회를 광주에서 개최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