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예산업 확대경”
“원예산업 확대경”
  • 이경한 기자
  • 승인 2019.07.01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양파 비축수매물량 늘려야”
다양한 대책 불구 양파가격 바닥세
무안군 농민회가 정부에 근본적인 양파·마늘 수급안정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무안군 농민회가 정부에 근본적인 양파·마늘 수급안정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정부의 다양한 대책에도 불구하고 양파가격이 상승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어 비축수매물량을 늘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대부분의 주산지 농협들이 이미 양파수매를 완료한 상태여서 더 이상 농가를 통한 산지폐기는 불가능한 상태다.

지난달 26일 기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농산물가격정보 현황에 따르면 양파 20kg 상품의 도매가격은 8,700원으로 1개월전 11,525원 대비 24.5%, 1년전 13,240원 대비 34.3%, 평년 15,687원 대비 44.5% 각각 하락했다.

양파 1kg의 도매 거래가격은 435원에 머물고 있다. 그러나 정부의 농산물 수급조절매뉴얼에 따르면 하락주의 801원, 하락경계 726원, 하락심각은 651원이다.

이미 하락심각 단계를 넘어선 가격이 장기간 계속되고 있다. 정부의 잇따른 대책발표도 소용이 없는 상태다.

산지의 농가들은 오죽했으면 최근 정부가 쌀 5만톤을 북한에 지원하기로 한 것 관련 양파 과잉물량도 북한에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제 산지를 통한 시장격리도 불가능한 만큼 정부는 산지 농협들이 보관하고 있는 양파를 대상으로 비축수매물량을 대폭 늘려야 한다. 현재 정부는 13,000톤을 수매한다고 계획하고 있으나 양파의 가격이 최소한 kg당 800원을 회복할 때까지 비축수매물량을 지속적으로 늘려갈 필요가 있다.

소비촉진과 수출을 위해 나서고 있으나 이는 한계가 있다.

아울러 정부는 양파의 안정적 수급조절을 위해 고민할 필요가 있다. 수요와 공급이 균형이 맞아야 하는 만큼 연 소비되는 양파의 수요량과 이에 걸맞게 재배할 수 있도록 수급조절 기구가 있어야 한다. 

또한 양파, 마늘 등 국민 식생활과 밀접한 채소류는 현재 직불제를 실시하는 쌀과 같이 직불제를 실시, 가격이 하락할 경우 보전을 해야 한다.

쌀이 기준가격 이하로 거래될 경우 직불금으로 보전하는 것처럼 이들 채소류도 기준가격 이상으로 올라가면 문제가 없지만 기준가격 이하로 내려갈 경우 직불금으로 보전을 해줄 필요가 있다.

양파는 가격이 하락하면 하락하는 데로 농가소득이 줄어들고 또한 가격이 조금만 오르면 중국에서 밀물처럼 수입되고 있어 소득이 감소할 수밖에 없다.

더불어 산지폐기 시기를 앞당겨야 한다는 불만이 높다. 정부는 과잉되고 있는 중만생종을 5월부터 산지폐기에 나섰으나 2~3월로 앞당겼으면 농가의 투자 및 관리비를 훨씬 절감하면서 효과는 높였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