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유통업체, 지역농산물시장 황폐화”
“대형유통업체, 지역농산물시장 황폐화”
  • 이경한 기자
  • 승인 2019.06.24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과 상생 지역농산물 30∼35% 의무구매 절실
김관영 의원 “일정공간 지역농산물 의무판매 고민”

지방 중소도시에서 영업을 하고 있는 대형유통업체들이 판매 농산물의 30~35%를 지역에서 구매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중앙 배송체계를 갖춘 대형유통업체들은 지역농산물을 이용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농산물을 미끼상품으로 판매하면서 지역농산물 가격만 하락시켜 농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고계곤 군산원예농협 조합장은 “정부가 푸드플랜을 통해 지역농산물을 학교급식 형태 등으로 지역에서 소비하자고 하고 있으나 이는 한계가 있다”며 “가장 시급한 것은 중소도시의 대형유통업체들이 지역 농산물시장을 황폐화시키고 있어 이를 제도적으로 막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형유통업체들은 중앙 배송체계를 갖추고 있어 지역농산물을 이용하지 않고 있을 뿐만 아니라 소비자를 유인하기 위해 농산물을 미끼상품으로 저가로 판매하고 있어 지역농산물 가격만 하락시키고 있다”며 “인구 35만 미만의 도농복합도시에서 영업을 하고 있는 대형유통업체들은 지역농산물 30~35%를 의무적으로 구매하도록 제도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 조합장은 이어 “대형유통업체들은 지역농산물 시스템을 초토화시키고 있다”며 “농산물을 생산하는 농가뿐만 아니라 채소와 과일을 거래하는 소상공인도 다 죽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고 조합장은 “지역의 식자재마트들이 오히려 대형유통업체들보다 싸게 농산물 등을 판매해 시장 질서를 문란하게 하는 경우가 많다”며 “식자재마트들이 정상적으로는 마진을 남기고 판매하려면 그 가격에 판매를 할 수 없어 세금을 정상적으로 납부하고 있는지 정부의 단속과 관심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6,600㎥(2,000평)의 면적에서 토마토 재배가 21년째인 채광석 군산원예농협 이사는 “대형유통업체들은 주로 대농들과 거래를 하고 있는 것에 반해 피해는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중소농들이 받고 있다”며 “대형유통업체들이 지역과 상생을 하기 위해서는 지역농산물을 일정비율로 구매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인 바른미래당 김관영 의원(군산시)실 관계자는 “대형유통업체의 매출기준으로 일정비율을 구매하도록 하는 것은 농산물뿐만 아니라 지역 농식품까지 확대될 여지가 있다”며 “대형유통업체의 일정공간을 의무적으로 할애해 지역농산물을 판매하면서 지역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 유통정책과 관계자는 “대형유통업체들은 기존의 중앙물류시스템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크게 효율성을 해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지역농산물을 구입할 수 있도록 대형유통업체들과 논의를 해보겠다”면서 “현 시점에서는 쉽지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