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파­·마늘 가격 폭락 막을 ‘특급 소방수’ 등판
양파­·마늘 가격 폭락 막을 ‘특급 소방수’ 등판
  • 원예산업신문
  • 승인 2019.06.10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회 의원, 이개호 장관­·김병원 회장 등과 폭락 방지 대책 협의

양파와 마늘, 보리의 과잉생산 여파로 큰 폭의 가격하락이 현실화해 농민의 시름이 깊어가는 가운데 국회 김종회의원(농해수위, 전북 김제-부안)이 가격 폭락을 막을 특단의 대책을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과 이재욱 차관,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등에게 제시하는 등 ‘특급 소방수’로 나섰다.

5일 김 의원은 이 장관과 이 차관, 김 회장 등을 만나거나 전화 연결을 통해 “양파와 마늘, 보리의 가격 폭락을 막기 위해서는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농협 중앙회 등이 역할 분담을 통해 선제적으로 과잉 생산된 물량을 시장에서 격리할 필요가 있다”면서 적극적인 대책과 협조를 당부했으며 긍정적 답변을 받아 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양파의 올해 생산량(예상)은 128만1000t으로 최근 5년간 국내산 평균 수요량인 113만t보다 15만t이나 과잉 생산돼 가격 폭락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에 김 의원은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각각 2만5000t과 3만t을 수매하고 1만5000t을 수출하는 등 총 7만t을 시장에서 격리하는 적극적인 가격 안정 대책을 제시했다.

이 제안은 정부가 최근 발표한 3만9000t의 시장 격리 대책보다 3만1000t이나 많은 파격적 물량으로서 과잉 생산된 양파의 47%에 달하는 적극적인 조치다.

마늘의 올해 생산량(예상)은 36만6000t으로 최근 5년간 국내산 평균 수요량인 30만t보다 6만6000t 이상 많이 생산돼 가력이 급락하고 있다.

김 의원은 중앙정부와 지방단체, 농협 중앙회가 수매비축과 출하정지, 수출 등의 방법으로 2만5000t 이상을 시장에서 격리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