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밭농업 농작업 대행 2천억 지원
농협, 밭농업 농작업 대행 2천억 지원
  • 이경한 기자
  • 승인 2019.06.10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이자자금 … 육묘에서 수확까지 일관 대행
‘밭농업 일관 농작업대행 시연회’ 개최
농협과 농진청은 지난달 31일 전남 함평군에 위치한 나비골농협에서 ‘밭농업 일관 농작업대행 시연회’를 개최했다.
농협과 농진청은 지난달 31일 전남 함평군에 위치한 나비골농협에서 ‘밭농업 일관 농작업대행 시연회’를 개최했다.

농협(회장 김병원)과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난달 31일 전남 함평군에 위치한 나비골농협(조합장 김영철)에서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밭농업 생산비용 절감 및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을 위한 ‘밭농업 일관 농작업대행 시연회’를 개최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지난해 기준 75만ha 경지에서 채소, 콩 등의 밭작물을 생산하고 있으며 농촌인구의 감소와 노령화에 따른 노동력 부족으로 밭농업 기계화가 절실한 상황이다.

하지만, 2017년 기준 밭농업 기계화율은 평균 60.2%에 불과하며 그중 정식과 수확은 각각 9.5%와 26.8%로 대부분의 노동력을 농업인의 일손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정부에서는 2022년까지 밭농업 기계화율을 75% 수준으로 높이기 위해 매년 밭작물 주산지 일관 기계화사업에 440억원 이상 투입하고 기계화적응 품종개발과 재배양식 표준화 등 기술개발 및 보급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이에 발맞춰, 농협도 농기계은행사업에 벼농사뿐만 아니라 밭농업도 포함하기로 하고 무이자자금 2,000억원을 밭농업 농작업대행에 지원하여 육묘에서 수확까지 일관 농작업대행이 이루어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농협중앙회 김병원 회장은 “농촌의 일손부족 해소와 농업인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밭농업 농작업대행을 활성화하여 농업 생산비용을 절감하고 농가소득을 증대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