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베트남 인삼시장 진출 본격시동
농협, 베트남 인삼시장 진출 본격시동
  • 이경한 기자
  • 승인 2019.05.07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 고밥점서 현지바이어 수출상담 개최
농협경제지주와 4개 인삼농협 공동
농협경제지주와 4개 인삼농협은 지난달 24일부터 28일까지 베트남 고밥시에 위치한 이마트에서 인삼 수출확대를 위한 현지바이어 상담 및 홍보전을 개최했다.
농협경제지주와 4개 인삼농협은 지난달 24일부터 28일까지 베트남 고밥시에 위치한 이마트에서 인삼 수출확대를 위한 현지바이어 상담 및 홍보전을 개최했다.

농협(회장 김병원) 경제지주와 김포파주인삼농협(조합장 조재열), 강화인삼농협(조합장 황우덕), 충북인삼농협(조합장 이규보), 백제금산인삼농협(조합장 강상묵) 등 4개 인삼농협은 지난달 24일부터 28일까지 베트남 고밥시에 위치한 이마트에서 인삼 수출확대를 위한 현지바이어 상담 및 홍보전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동남아 신흥시장으로 떠오르는 베트남에 인삼수출을 추진하기 위해 농협경제지주와 4개 인삼농협이 공동으로 마련했으며 중국삼과 서양삼에 비해 우수한 한국 고려인삼의 자연환경, 종류, 효능 및 효과, 인삼농협의 역할과 기능 등을 현지 소비자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

농협경제지주는 ▲현지 바이어 발굴을 위한 수출상담 ▲고려인삼 전시, 시음 및 시식 ▲현지 언론홍보 등을 통해 베트남시장 개척의 교두보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농협 김원석 농업경제대표이사는 “세계적으로 품질의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는 우리 인삼의 수출확대를 위해 베트남 같은 신흥 수출국을 발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인삼 생산농가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농협이 인삼수출사업 활성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