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프리지아 ‘골드리치’ 일본 첫 수출 성공
국산 프리지아 ‘골드리치’ 일본 첫 수출 성공
  • 조형익 기자
  • 승인 2019.04.08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4만 본 수출… 꽃 크고 수 많아 일본서 인기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국내에서 육성한 프리지아 ‘골드리치’ 품종을 지난달 일본에 첫 수출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밝혔다.

지난 2008년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노란 겹꽃의 ‘골드리치’는 꽃이 크고 색이 선명해 소비자에게 인기가 많은 품종이다.

재배 기간이 짧아 난방비 등 관리비 부담이 적으며 농가 선호도도 높아 국내 재배 면적의 39.3%를 차지한다.

이번에 수출한 ‘골드리치’ 품종은 전남 영암군의 농가에서 생산했다. 일본은 3월에 졸업식이 많아 이 시기에 맞춰 2월 28일부터 3월 25일까지 총 4만 본을 수출했으며, 한 송이에 현지 가격으로 30∼40엔 정도에 팔렸다.

일본 현지 경매사에 따르면 ‘골드리치’는 꽃수가 많으며 꽃대가 굵고 곧아 수출 확대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3월은 일본에서 프리지아 소비가 가장 많은 시기로, 국내(2월)와 출하 시기가 겹치지 않으며 한 송이에 평균 88원(3월 기준)인 국내가보다 3∼4배 높게 팔려 수출 전망도 밝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