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농사용 전기요금 단계적 인상 계획
한전 농사용 전기요금 단계적 인상 계획
  • 이경한 기자
  • 승인 2019.03.11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 전기수혜 축소시 생산비
가중 농업계 강력투쟁 경고

한국전력공사가 농사용 전기요금 인상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어서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농업인단체들은 농업용 전기수혜 축소 시 생산비 가중으로 경쟁력이 약화될 것을 우려하며 강력투쟁을 경고했다.

한국전력공사가 최근 국회 에너지특별위원회에 제출한 ‘전기요금 체제개편 설명자료’에 따르면 농업용 전기 요금이 낮아 2차 에너지인 전기가 1차 에너지원을 대체하는 에너지 소비구조 왜곡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며 낮은 원가회수율로 타 계약종별에 요금부담을 증가시켜 형평성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고 했다. 이러한 사유로 농사용 전기요금을 단계적으로 현실화해 나겠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는 지난 4일 발표한 성명에서 “정부가 농사용 전기 요금을 단계적으로 인상하는 계획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뜩이나 농업 경영비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이를 외면한 정부의 처사에 경악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대선공약으로 농가뿐만 아니라 농업용시설(RPC, LPC 등)에도 농사용 전기요금 체계를 적용해 달라 요구했다”며 “이런 상황에서 농업용 전기수혜 대상을 축소할 경우 생산·가공비 증가로 인해 경쟁력이 약화될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100대 국정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팜 사업에도 막대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실제 일반재배에 반해 시설재배의 경우 더 많은 전기를 필요로 함으로 이러한 계획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 운영방향에 전면 배치되는 것이라 할 수 있다”고 성토했다.

아울러 “무리하게 농업용 전기 요금을 개편하려는 정부의 속내에 의구심을 품지 않을 수 없다”면서 “특히 일부에서 문재인정부의 탈원전 정책 추진에 따른 전력수급 부족문제를 우려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러한 한전의 계획은 농업인의 희생을 담보로 이를 무마하려는 꼼수라 비판하지 않을 수 없으며 이대로 농업용 전기요금 체계를 개편할 시 향후 강력한 투쟁으로 맞설 것임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