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팜 노지작물로 확대
스마트팜 노지작물로 확대
  • 김다혜 기자
  • 승인 2019.03.11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개 과제 선정 … 채소·과수·특작 등 품목 다양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일반 노지작물 재배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하는 노지 스마트영농 모델 11개과제(10개 시·군)를 선정했다.

노지 스마트영농 모델개발 사업은 농작업의 편의성 향상을 위해 노지채소, 과수 등 노지작물에 센서, 자동 관수·관비 장비 등을 적용하는 사업이다.

농식품부는 시설원예와 축산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는 스마트팜을 노지로 확대하기 위해 ’18년 모델개발 사업을 처음 추진했고, ’19년에 사업규모가 대폭 확대됐다.

농식품부는 공모에 응모한 총 13개 과제(12개 시·군)에 대해, 관련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한 평가를 거쳐 11개 과제(10개 시·군)를 선정했다.

특히, 올해는 작물대상을 기존 노지채소에서 노지 작물 전체로 확대함에 따라, 채소(배추, 양파, 대파)뿐만 아니라, 과수(사과, 블루베리, 감귤), 특작(삼백초) 등 다양한 품목이 선정됐다.

또한, 지자체 농업기술원·농업기술센터가 사업 기획·관리에 참여하도록 하여 현장 밀착형 기술지원이 가능해지며,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 노지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수집·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농가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노지작물에 데이터가 쌓이고 분석기반이 마련되면, 물·비료·병해충 등이 체계적으로 관리되고 불필요한 농작업이나, 농자재 투입이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가격정보, 기상정보 등과 연계하면 노지작물의 수급조절이나 재배시기 등 의사결정에도 도움될 것으로 기대된다.

선정된 모델에 대해서는 향후 농식품부와, 농정원, 전문가(학계, 연구기관, 농업기술원, 농업기술센터, 컨설턴터 등)가 참여하는 전문가 지원단을 구성하여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단을 통해 사업 모델을 보다 구체화하고, 현장 애로사항에 대한 컨설팅을 제공하며 향후 성과분석 등을 통해 우수한 모델을 발굴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