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산불발생 위험 급상승 주의 필요
3월 산불발생 위험 급상승 주의 필요
  • 이경한 기자
  • 승인 2019.03.11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과학원, 산불발생건수 2.6배 높아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전국적으로 예년에 비해 산불 발생이 급증하고 있고 산불위험지수가 당분간 높게 유지될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산불예방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지난주말부터 고온 건조한 날씨로 산불위험지수가 급상승하기 시작해 전국 평균 위험지수가 ‘높음’(위험지수 66∼85) 단계에 돌입했으며 당분간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일주일(2.25∼3.3) 동안 산불발생건수는 36건으로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29건보다 1.2배 증가했으며 최근 10년 평균 14건보다 무려 2.6배 증가한 수치다.

실제로 서울 홍릉숲에서 관측된 연료수분 함량은 3주 전 약 20.0%에서 지난 주말(3.2∼3.3) 14.7%까지 감소하였다. 3월에는 더욱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산불발생 위험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연료수분 함량은 20% 미만일 경우 산불발생 위험도 높다.

특히, 3월 들어 기온이 크게 상승하고 건조한 날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현재 동해안 지역과 경기 일부 지역에 내려져 있던 건조특보가 전국으로 점차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보통 3월에 발생하는 산불의 원인은 논밭두렁·농산부산물 소각, 쓰레기 소각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본격적인 농사철을 앞두고 쓰레기 소각과 논밭두렁·농산부산물 소각이 증가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요즘과 같이 건조할 때에는 작은 불씨가 산불로  번질 수 있어 소각행위를 자제해야 한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불예측·분석센터는 현재 국가산불위험예보시스템(http://forestfire.nifos.go.kr)을 통해 ‘전국 시군구 상세산불위험정보’와 ‘소각 산불 징후 예보제’를 국민에게 서비스하고 있다.

산불예측·분석센터 관계자는 “고의가 아닌 실수로 산불을 내도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게 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