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과일선물 감귤·딸기·바나나 인기
설 과일선물 감귤·딸기·바나나 인기
  • 원예산업신문
  • 승인 2019.02.07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감류 소비늘고, 음식은 완제품 구매가 대세
농진청, 최근 9년간 설 전 농식품 구매유형 변화 분석
새로운 명절 과일로 뜨고 있는 감귤류·딸기·바나나의 가구당 구입액 변화
새로운 명절 과일로 뜨고 있는 감귤류·딸기·바나나의 가구당 구입액 변화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설을 앞두고 소비자들의 농식품 구매 목록과 구매 방식의 변화를 분석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2010년∼2018년까지 소비자의 농식품 구매 자료와 설문을 바탕으로 진행했다.

쇠고기나 돼지고기처럼 명절에 쓰임이 많은 육류와 사과·배 같은 과일은 9년간 한결같이 설 장바구니를 지켰다. 눈에 띄는 변화는 귤이나 바나나처럼 새로운 명절 과일의 등장이며, 손이 많이 가는 전이나 떡은 완제품을 구입하는 비중이 높아졌다는 점이다.

레드향 같은 만감류 소비가 늘면서 가구당 감귤류 구입액은 3,434원(’10)에서 7,554원(’18)으로 약 120% 늘었다. 딸기와 바나나를 사는 데 1,686원(’10)→ 3,093원(’18), 460원(’10)→ 771원(’18)으로 각각 84%, 67% 지출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과 노력이 많이 드는 전은 완제품이나 반가공 상품 구매 의향이 비교적 높은(39%)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나물류는 직접 조리하는 것(84%)을 선호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농촌진흥청 우수곤 농산업경영과장은 “명절 과일 품목 확대, 실속과 편이 중심의 농식품 구매 형태로 변화하는 상황을 반영한 출하 전략과 상품 개발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조형익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