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정책자금 부당 대출 방지 강구
농업정책자금 부당 대출 방지 강구
  • 원예산업신문
  • 승인 2019.01.28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자금 대출 심사강화, 부당대출 및 목적외 사용 방지
농업인 대출산정자료 관리자도 확인
10억원 이상 대출시 재무제표 제출필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지난 23일 농업정책자금의 부당대출 및 목적 외 사용 방지를 위한 제도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농업정책자금은 ‘18년 10월말 대출잔액 기준으로 농협 등 금융기관 자금을 활용한 이차보전으로 16조원, 농안기금 등 정부 재정자금으로 10조원 등 약 26조원이 저리로 지원되고 있다.

농업정책보험금융원에서는 일선 농축협 등 정책자금 대출취급기관에 대한 현장점검을 매년 확대해 실시하고, 부당대출 관련자에 대한 문책 등 제재조치를 요구하고 있으나 대출취급기관인 일선조합의 업무미숙으로 인해 영농현황 등 관련 증빙서류 없이 대출을 취급하거나, 정책자금 사후관리 및 채권보전조치에 소홀한 사례가, 일부 발생하고, 사업자는 정책자금을 지원받은 시설을 타인에게 이전하거나 영농을 포기하고도 대출금을 상환하지 않고, 사업자 사망 후에도 대출을 승계 또는 상환하지 않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대응 농식품부는 농협은행의 ‘정책자금 대출취급 시스템’을 개선하고, 일선 조합 대출취급 담당자에 대한 대출관리 교육을 강화한다.

농협의 정책자금 대출시스템에 입력되는 농업인의 경작면적, 사육두수 등 대출액 산정 증빙자료에 대해 대출 담당자뿐만 아니라 관리자도 재확인하는 절차를 마련하고, 10억원 이상 대출은 재무제표 증빙자료가 제출되지 않으면 대출절차가 진행되지 않도록 개선한다.

또한, 대출취급 담당자의 업무미숙, 사업지침에 대한 이해부족 등을 해소하기 위해 농금원의 정책자금 검사결과 반복 위반사례 등 주요지적사항을 정리한 검사사례집을 제작하여 대출담당자 교육을 실시하고 대출심사 능력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농협은행에서 일선조합에 대출 농업인의 사망정보를 제공하고, 대출 농업인의 영농포기, 농업시설 타인 양도 등 영농상황을 파악하기 위한 일선조합의 현장점검 등 사후관리를 강화한다.

일선조합 등 정책자금 취급기관에 대한 현장 검사를 확대하고, 검사결과 위반사항에 대한 문책, 기관경고 등 처분을 강화해 대출 담당자뿐 만 아니라 대출취급기관 자체가 대출관련 규정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한다.

농금원은 일선 조합 등 정책자금 대출취급 금융기관에 대한 검사주기를 지속적으로 단축하는 등 현장검사를 확대하여 부당대출을 지적·개선하고, 정책자금이 실제 필요한 농업인에게 지원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농협중앙회는 일선조합 대출자 징계를 조합이 아닌 중앙회(조합감사위원회)에서 하도록 징계 처분절차를 개선해 대출 담당자의 규정위반을 방지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정책자금 대출 취급기관의 내부통제 미흡 또는 조직적·반복적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기관경고’를 실시해 조직차원의 정책자금 관리·감독도 강화한다.

농식품부는 재정사업관리규정에 따라, 농업정책자금 부정수급자에 대해 대출금액에 따라 최대 5년까지 정책자금지원을 제한한다.

/김다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