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규 농진청장, PLS 시행 앞두고 현장 소통 나서
김경규 농진청장, PLS 시행 앞두고 현장 소통 나서
  • 원예산업신문
  • 승인 2019.01.07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평택 쌈채소 재배농가 찾아 농업인 의견청취
농약허용기준강화제도(PLS) 시행을 앞두고 막바지 현장 점검을 위해 경기도 평택시 청북읍의 쌈 채소 재배 농가를 찾은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오른쪽 두번째줄)이 28일 영농 현장에서 PLS 지원단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
농약허용기준강화제도(PLS) 시행을 앞두고 막바지 현장 점검을 위해 경기도 평택시 청북읍의 쌈 채소 재배 농가를 찾은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오른쪽 두번째줄)이 28일 영농 현장에서 PLS 지원단과 의견을 나누고 있다.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이 구랍 28일 경기도 평택시 쌈채소 재배 농가를 찾아 올해부터 전면 시행되는 농약허용기준강화(이하 PLS)제도의 연착륙을 위한 현장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 청장은 PLS제도 시행을 앞두고 농업현장에서 체감하는 어려움을 들은 뒤, 농촌진흥청이 추진하고 있는 PLS 대응 진행 상황을 설명했다.

농촌진흥청은 올 한 해 병·해충 방제를 위해 등록 농약을 7,018개 추가했다. 소(小)면적 작물 농약 직권등록(1,670개), 잠정등록(4,441개) 등을 통해 사용 가능한 농약을 대폭 확대했다.

또한, 항공방제, 농업용 드론 등으로 인한 농약 비산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살포 단계별 주의사항, 적정 이격거리, 관련 법규 및 규정 등의 내용을 담은 방제 매뉴얼을 제작·배포했고 현장 교육에 활용하고 있다.

PLS 제도에 대한 농업인의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유관기관과 함께 안전농산물 생산 다짐운동, 마을단위 방문교육, 찾아가는 경로당 포스터 부착 캠페인 등을 추진했다.

한편 이날 김 청장이 찾은 농가는 9,000㎡ 규모의 시설하우스에서 연중 쌈채소를 생산하고 있으며, 3,300㎡ 규모의 노지에서 계절별로 다양한 채소를 재배하고 있다.

김 청장은 “PLS 전면 시행에 따른 현장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농업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지속적으로 듣고, 농업인 교육과 홍보를 더욱 적극적으로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형익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