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낙영 서산인삼농협 조합장
김낙영 서산인삼농협 조합장
  • 원예산업신문
  • 승인 2019.01.07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농지 대상 토양검사 실시해야”
오염토양 객토·땅뒤집기 정부보조 절실

“PLS(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 시행관련 정부차원 전국 농지를 대상으로 일제히 토양검사를 실시해야 합니다. 농가의 잘못 없이도 DDT 등 오래 잔류를 하는 농약 때문에 피해를 입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김낙영 서산인삼농협 조합장은 “토양검사 결과 땅이 오염됐으면 정부 보조로 객토와 땅뒤집기를 실시해야 한다고 정부관련 기관회의서 5∼6년 전부터 주장했으나 아직 안되고 있다. 이것은 인삼만 관련된 것이 아니고 모든 작물이 해당된다”고 밝혔다.

그는 “수확후 농가가 살포하지 않은 DDT 등 농약이 검출되면 생산한 농산물을 폐기할 수밖에 없을 때는 정부에서 책임을 져야 한다”며 “그렇기 때문에 사전에 토양검사를 실시에 이런 사태를 방지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나도 요즘 PLS 때문에 땅뒤집기를 하고 있다. 과수원 같은 경우에는 1m를 파서 뒤집고 기타 작물을 재배한 경우에는 30cm 밑에 있는 생땅을 위로 올린다”며 “1,000평에 100만원 정도 소요돼 정부가 보조를 하면 농가가 안심하고 농사를 지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많은 영세한 인삼농가들은 자비를 들여서 하기가 힘들어 정부의 보조가 절실하다”며 “영세농가들은 식재자금을 대출했지만 상당수 못 갚고 있는 형편”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인삼 경작인들은 최고의 위기상태에 놓여 있다. 지난해 냉해, 폭염으로 생산량이 감소한데다 경기침체로 인한 소비부진으로 지금 가격이 바닥을 치고 있고 여기에다 최저임금 및 토지임대료 상승으로 생산비 부담은 늘어만 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김 조합장은 또한 “올해부터 PLS를 시행하면서 토양검사료 부담으로 농가경영비 압박은 가중되고 있다”며 “토양검사는 꼭 필요한 부분으로 급하지 않는 정부자금을 돌려서라도 보조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한편, 김 조합장은 “어려운 영세농가들은 식재자금을 받기 위해 경작신고를 하고 의무자조금도 납부하고 있지만 극히 일부 대농가들은 자조금을 내지 않기 위해 경작신고를 기피, 시중에 출하하고 있어 대책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경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