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노지감귤 예상생산량 470만톤 내외
올해 노지감귤 예상생산량 470만톤 내외
  • 원예산업신문
  • 승인 2018.12.03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13일부터 도내 405개 감귤원 조사
제주지역 노지감귤 수확 모습
제주지역 노지감귤 수확 모습

올해 노지감귤 3차 관측 조사결과 예상생산량은 470천 톤(45만4천 톤~48만7천 톤) 내외로 예측됐다.

제주특별자치도 감귤관측조사위원회(위원장 한상헌)와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원장 송승운)은 지난달 28일 올해 산 노지감귤 생산량 3차 관측조사 결과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11월 13일부터 20일까지 405개 감귤원을 대상으로 수확량, 규격별 품질 등 조사한 결과 제주시 지역 194천 톤, 서귀포시 지역 276천 톤으로 총 470천 톤(±3.5%)으로 예측했다.

올해 나무 당 평균 열매수는 794개로 최근 5개년 평균 746개에 비해 48개 많고, 전년보다 218개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열매 한 개 무게는 85.3g으로 최근 5개년 평균보다 3.5g 무거우나 열매가 적게 달린 지난해보다는 1.4g 가벼운 것으로 조사되어 2L 초과 극대과 비율은 평년보다 2.5%, 전년보다 0.4%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선과규격별 열매분포는 S 23.5%, M 18.2%, L 13.8%, 2S 13.3%, 2L 11.9% 순이며 비규격과는 극대과 13.1%, 극소과 6.2%로 전년보다 각각 0.4%, 2.3%가 많았다.

11월 20일 기준으로 당도는 9.5브릭스로 전․평년 보다 각각 0.2브릭스, 0.1브릭스 낮았으나 산함량은 0.86%로 평년보다 0.05% 낮고 전년보다는 0.03% 높았다.

당산비는 11.0으로 전년에 비해 0.7 낮았으나 평년보다 0.5 높아 품질은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8월에 예측한 2차 관측 조사결과 예상생산량 47만7천 톤 보다 7천 톤 감소한 이유는 8~10월 태풍과 9월 비 날씨로 열과, 낙과 등이 원인으로 분석되었다.

농업기술원에서는 산함량이 0.8% 이하인 감귤은 장기저장을 피하고 3~4일간의 예조를 거친 후 출하 하고 비교적 산함량이 높은 감귤은 내년 설 명절까지 저장하면서 서서히 출하해 줄 것을 강조했다.

저장용 감귤은 상처과, 병해충과 등 선별해 저장 중에 병이 옮겨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며

수확이 끝난 나무는 요소 또는 질소 비율이 높은 4종 복합비료를 물에 타 나무에 뿌려 주어 나무의 세력 회복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