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스마트팜 중남미 시장 진출
한국형 스마트팜 중남미 시장 진출
  • 원예산업신문
  • 승인 2018.12.03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콰도르·우루과이에 민관합동 사절단 파견

농림축산식품부, 외교부, 한국농어촌공사는 지난달 28일부터 12월 5일까지 에콰도르와 우루과이 2개 국에 민관합동 중남미 스마트팜 협력 사절단(단장: 장중석 한국농어촌공사 농어촌연구원장)을 파견했다.

이번 사절단에는 농촌진흥청,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 등 공공기관과 스마트팜 관련 5개 민간기업들이 참여했다.

사절단 참여 기업은 청오엔지니어링(환경제어 온실 기자재), 호정솔루션(사물인터넷, 자동화 등), 헬퍼로보텍(파종기, 접목기 등), 클라우드앤(사물인터넷, 건물에너지관리 등), 다산농업회사법인(스마트축산) 등이다.

외교부는 4차 산업혁명 시대 대비를 위한 혁신성장산업분야의 협력 증진과 중남미 수출시장 개척을 위해 중남미 국가를 대상으로 중점 경제협력 분야를 발굴하고 있으며, 우리 기업의 진출 지원을 위해 ‘09년부터 민관합동 사절단을 파견해오고 있다.

이번 사절단 파견은 농식품분야 스마트팜을 주제로 중남미 지역 중 농축산업 비중이 큰 국가를 대상으로 스마트팜 수출 판로를 모색하는 한편, 양국 스마트팜 관련 농업기술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 위하여 추진됐다.

이번 사절단이 방문하는 에콰도르는 농지가 국토면적의 1/3 이상을 차지하는 세계 최대 바나나 생산국으로서, 한국의 개발경험 공유에 지대한 관심을 갖고 있는 주요 협력대상국이다.

최근에는 다수의 소규모 농가와 관개시설 개발 필요성에 따라 스마트 농업에 관심을 두고 있어 향후 한국과의 스마트 농업 협력이 기대되는 곳이다.

우루과이 또한 전 국토의 93%를 목초지로 활용할 정도로 목축업이 발달되어 있을 뿐 아니라 세계 9대 쌀 수출국으로서, 전반적인 농업의 생산성 향상과 축산 분야에의 스마트 농업기술 적용을 위해 한국과의 협력을 희망하고 있다.

사절단은 에콰도르와 우루과이에서 각각 ‘스마트 농업 협력 포럼’과 ‘비즈니스 세미나 및 상담회’ 행사를 개최해 양국의 스마트 농업 기술 협력방안 논의와 기업 간 정보교류 등을 위해 우리 기업의 현지 협력 파트너를 발굴하는 기회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키토·부에노스아이레스 무역관, 농촌진흥청 해외농업기술개발사업(KOPIA) 에콰도르 센터와 합동으로 개최했다.
특히 이번 포럼에서 한국농어촌공사의 지능형 스마트팜 수출연구사업단(김영화 단장)은 한국형 스마트팜 기술과 수출 모델을 소개해 양국 간의 스마트팜의 기술 협력 및 사업화 계기를 마련했다.

또한, 사절단에 참여하는 우리 기업들이 주력사업을 홍보하고 현지 기업과 상호 교류하는 1:1 미팅 및 간담회 도 진행 됐다.

한편, 에콰도르 농목업부와 우루과이 농림목축수산부 등 정부 간 면담에서는 우리나라에서 추진 중인 스마트 농업 현황을 소개하고, 양국 간 농축산물 수출 관심 품목에 대한 검역 현안 등도 논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