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약 검사 사용자 중심 편의 확대
농약 검사 사용자 중심 편의 확대
  • 원예산업신문
  • 승인 2018.11.26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약 이화학 검사 방법 개선 … 시간·비용 줄여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농약의 경시변화 시험 방법과 물리성 검사 방법 등 이화학 검사 방법을 개선해 사용자 중심으로 편의를 확대하기로 했다.

우선, 분석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시료를 최초 1회 분석 후 54±2℃ 항온기에 2주 간격으로 집어넣어 6주가 되는 시점에 모두 꺼내 한꺼번에 분석하는 방법을 인정하기로 했다. 이에 4회에서 2회로 분석 횟수가 줄면서 시간과 비용도 크게 줄었다.

또한, 유제와 액제 농약의 저온안정성 시험 방법도 주성분과 물리성 항목 검사에서 물리성 항목만 검사하도록 개선했다.

다만, 검사 대상은 분산성 액제와 직접 살포 액제, 미탁제 등 저온에서 문제가 될 수 있는 모든 제형으로 확대해 겨울철에 농약을 취급할 때 농업인이 불편하지 않도록 했다.

개선된 농약 검사 방법은 올해 12월 중으로 행정예고를 거쳐 시행할 예정이다. 이 방법을 시행하면 농약 자체 검사 시간이 줄어 더 빠르게 농업 현장에 보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농자재평가과 홍수명 과장은 “이번 검사 방법 개선은 농약 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 시행을 앞두고 농업인과 농약업계 등 현장에서 제기돼 온 문제를 해결한 것으로, 시간과 비용 절감으로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