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채소 많이 먹이려면 잦은 노출이 답
아이 채소 많이 먹이려면 잦은 노출이 답
  • 원예산업신문
  • 승인 2018.11.26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소 그림 보여주기나 채소 놀이하면 4주 후 섭취량 두배 이상
유치원 원아 56명 대상 연구 결과

“어린 자녀에게 채소를 많이 먹이고 싶으면 자주 노출시키세요.”

채소를 싫어하는 아이에게 채소 그림을 보여주거나 매주 3회 이상 채소놀이를 하면 채소 섭취량이 두 배 이상 늘어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채소그림 보여주기나 채소놀이를 중단한지 한 달 후에도 아이의 증가한 채소 섭취량이 유지됐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상주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김영진 영양사가 지난해 6∼8월 유치원 원아 56명을 대상으로 급식시간에 6종의 채소 30g 보여주기(단순노출)와 채소놀이를 수행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유아의 채소섭취행동 강화를 위한 채소노출 및 채소놀이 영양교육 프로그램의 효과)는 대한영양사협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유아는 유치원의 양육교사가 채소를 즐길수록 채소를 더 많이 먹었다. 이런 상관관계는 풋고추ㆍ버섯류를 제외한 오이·당근·배추·무·브로콜리·파프리카·시금치·호박·콩나물·숙주·양배추·상추·우엉·연근·적채·깻잎·양파·양상추 등 대부분의 채소에서 확인됐다.

유아에게 급식시간에 채소를 보여주기만 해도 노출 기간이 길어지면 아이의 채소섭취량이 늘었다.

채소 노출과 채소놀이 프로그램 전 아이의 평균 채소 섭취량은 1.6점이었다. 연구팀은 아이에게 제공한 채소 30g 중 5g을 먹으면 1점, 10g을 먹으면 2점으로 환산했다. 아이는 평소 급식시간에 제공한 채소의 25% 정도만 섭취한 셈이다.

채소 보여주기만 해도 4주 후 아이의 채소 섭취 점수는 2.60으로, 채소 섭취량이 1.5배 가까이 늘었다. 이는 별도 교육을 하지 않더라도 채소 노출을 통해 채소가 익숙해지면 아이의 채소 섭취량이 증가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채소 보여주기 교육을 받은 아이는 급식시간에 제공된 채소 30g 중 13g 정도 섭취했다”며 “이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권장한 만 3∼5세 아이의 점심급식 채소류 반찬의 적정 배식량(80g 이상)을 크게 밑도는 양”이라고 강조했다.

급식시간에 채소 보여주기(단순노출)와 채소놀이를 함께 하면 주 3회 하면 교육기간이 길어질수록 채소 섭취량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 4주 후 아이의 평균 채소 섭취량 점수는 3.5점이었다.

채소 교육 프로그램 종료 1개월 후 해당 아이의 채소 섭취량을 조사한 결과, 채소 교육 프로그램 전보다 평균 채소 섭취량이 훨씬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