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출하용 딸기 ‘고슬’ 품종 신청하세요
가을출하용 딸기 ‘고슬’ 품종 신청하세요
  • 원예산업신문
  • 승인 2018.11.05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고 맛좋고 크기도 으뜸 … 가을 출하로 높은 수익 기대
‘고슬’의 10월 재배 모습
‘고슬’의 10월 재배 모습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가을에 맛볼 수 있는 크고 달며 맛도 좋은 가을 출하용 딸기 ‘고슬’을 국내 최초로 개발해 보급 신청을 받는다.

‘고슬’은 ‘가을’의 제주도 방언으로, 높은 온도에서도 꽃대가 잘 생기는 여름딸기의 장점과 당도와 맛, 크기 등 고품질 과일 생산에 유리한 겨울딸기의 장점을 모두 갖췄다.

현재 고령지농업연구소(033-330-1860)에서 어미그루(모주) 신청을 받고 있다. 2019년 2월까지 신청 받은 후 순차적으로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

우리가 생과로 먹는 딸기는 주로 12월~5월에 생산하는 겨울딸기다. 6월~11월에 생산되는 여름딸기도 있지만 크기가 작고 식감이 떨어져 케이크 장식 같은 제과용으로만 사용해왔다.

‘고슬’은 9월~11월에 출하해 좋은 가격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3월에 어미그루를 심고 7월에 아주심기해 9월부터 생산할 수 있어 추석에 출하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9월에 생산한 ‘고슬’은 크기가 20g, 당도가 10브릭스 정도다. 11월에는 40g, 13브릭스로 높아진다. 수확량은 10a당 1.5톤∼2톤으로 겨울딸기보다는 다소 낮지만 판매액은 두 배 정도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고슬’은 올해 8월 처음으로 강원도 화천군의 농가에서 시범 재배해 9월 추석 무렵부터 출하했으며, 현재 12브릭스 이상의 단맛이 나는 고품질 딸기가 생산되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고령지농업연구소 구본철 소장은 “소비자는 ‘고슬’ 덕분에 일 년 내내 신선하고 맛있는 딸기를 먹을 수 있고, 틈새시장을 공략한 농가는 소득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