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농업재해 보험금 약 1조 지급
5년간 농업재해 보험금 약 1조 지급
  • 원예산업신문
  • 승인 2018.10.08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률은 30.1%에 불과
배 63.4%로 가장 높은 가입률 보여

최근 5년간 폭염, 대설 등 농업재해 등으로 농가에 지급된 농업재해보험 보험금이 약 1조 원(9,974억 6,6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로 활동하고 있는 정운천 의원(전북 전주시을)에 따르면 2013년부터 올해 8월까지 총 77회의 농업재해가 발생했으며, 2013년 11회에서 올해 8월까지 벌써 10회나 발생했다. 또한 이상기후 등으로 농업재해는 매년 증가추세라고 밝혔다.

특히 농작물 피해의 경우, 올해 8월까지 66,503ha가 발생해 전년대비 2.2배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농림시설의 경우 777ha가 피해를 입어 83배가 증가했다. 특히 가축의 경우 908만 마리가 폐사되어 전년(53만)대비 17배가 증가하는 대규모 피해가 발생했다.

농작물 재해보험금의 경우 2015년 548억 원 규모에서 지난해 2873억 원으로 5배 이상 증가하였으며, 올해는 8월까지 2337억 원이 지급되었다. 최근 5년간 가장 많이 보험금이 지급된 지역은 경북(3944억), 충남(1030억), 경남(888억), 충북(623억), 전북(368억) 순으로 나타났으며, 경북의 경우 전체 보험금(8755억 대비)의 45%에 달했다.

이같이 농업재해가 매년 증가하여 보험금 지급액이 늘어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률은 30.1%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는 92.9%에 이르고 있는 가축 재해보험 가입률과 비교해 볼 때 1/3 수준이다.

특히 5년간 가장 많은 농작물 재해보험금이 지급된 경북의 가입률은 20.9%에 불과하였고, 충남은 17.4%, 경남은 22.6%에 그치고 있어 앞으로도 농업재해로 인한 농민들의 피해가 우려되고 있는 실정이다.

품목별로 살펴볼 경우, 배(특정)가 63.4%로 가장 높은 가입률을 기록하였고, 오미자와 고구마는 0.2%에 그쳐 가장 낮은 가입률을 보였다.

정운천 의원은 “농업재해가 매년 증가하고 있어, 농작물 재해보험금이 5년간 8755억 원이 지급됐음에도 농작물 재해보험의 가입률은 30.1%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농식품부에서 가입독려를 위해서 추진하고 있는 방안은 지자체공무원 대상 설명회 1회와 현장 설명회 4회, 농업인 대상 교육 8회에 불과하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류창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