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수산업 친환경 가능한 것인가?
과수산업 친환경 가능한 것인가?
  • 원예산업신문
  • 승인 2018.10.08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과수농가 3년사이 51%로 크게 줄어
작년 친환경농가 19만호로 2014년대비 24%감소 … 대구 84% 최다

친환경 농가수가 해마다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과수농가만 절반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 친환경 과수산업이 가능한 것인지 의문이 더해지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가 조사한 ‘시도별 친환경인증 농산물 농가수’ 현황을 보면, 2014년 25만호에 이르렀던 친환경인증 농가가 2017년에는 19만호로 24% 감소했다.

정부는 환경친화형 농축산업으로 전환을 위해 친환경농업의 생산·유통기반 확충 및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을 국정과제로 제시했다.

이를 위해 2022년까지 전체 농지면적 대비 친환경농산물 재배면적을 8%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이지만, 2017년 친환경농산물 재배면적은 80,114ha로 전체 농지면적 대비 4.9%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시도별 친환경 인증농가수를 보면, 대구광역시는 2014년 대비 84% (2431호)에 이르는 농가가 친환경 농업을 그만 둔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 60% (469호), 경북 59% (22,308호), 대전 46%(109호) 순으로 친환경 농가 감소율이 높게 나타났다.

반면, 광주광역시는 친환경농가수가 84%(567호) 증가했고, 세종 역시 46% (148호) 증가폭을 나타냈다. 

품목별 감소현황을 보면, 과실류가 51% (18,216호)로 크게 감소했고, 고구마 같은 서류는 26% (1,974호), 채소류 25% (22,615호), 곡류 16% (15,403호)로 뒤를 이었다.

이와관련 국회 농해수위 김종회 의원은 “농가는 소득과 판매가격 때문에 친환경농업으로 전환하지만, 농업과정에서의 친환경 여부가 아닌 결과와 분석 중심의 인증제도로 과도한 검사, 서류작성 및 제출 요구 등으로 농가 행정 부담 비용이 상승해 친환경농업 실천 농가수가 감소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는 외국의 친환경 인증 제도를 국내에 도입하면서 국내 여건에 적합하게 도입시키려는 정부 노력이 부족했던 것인 만큼, 성공적인 국정과제 수행을 위해서는 친환경 농업 농가의 애로사항을 조사하여 농가 행정 부담을 완화하고 국내 농업 상황에 맞는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