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종묘, 북한에 채소종자 10톤 지원
아시아종묘, 북한에 채소종자 10톤 지원
  • 원예산업신문
  • 승인 2018.10.08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배추·양배추·쌈채소 등… 2011년 첫 시작
아시아종묘는 종자지원 선적기념식을 지난달 29일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한국민속식물원에서 개최했다.
아시아종묘는 종자지원 선적기념식을 지난달 29일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한국민속식물원에서 개최했다.

남북정상회담으로 평화 분위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북한의 식량난을 해결하기 위한 채소종자 지원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특히, 지난 2011년부터 재단법인 국제농업개발원을 통해 다양한 채소종자를 북한에 지원해 온 농업회사법인 아시아종묘(대표이사 류경오)의 행보가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해 아시아종묘는 5.6톤가량의 채소종자를 지원했으며 북한 외에 태풍피해를 입었던 필리핀 레이테주에도 채소종자를 지원한바 있다.

아시아종묘가 올해 지원하는 총 종자량은 무와 배추, 양배추, 쌈채소 등 22개 작물 총 100여 가지 품종으로 총 약 10톤에 달한다. 이번에 지원한 종자는 중국 대련 광윤농업발전 유한공사를 통해 북한 함경북도에 7톤, 평양시에 3톤이 공급될 예정이다. 아시아종묘가 지금까지 북한에 지원한 채소 종자는 총 약 32톤이다.

종자지원 선적기념식은 지난달 29일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한국민속식물원(원장 이병화)에서 열렸다.

아시아종묘 류경오 대표이사는 “같은 민족으로서 북한 농가에 도움을 주고 싶다”며 “향후 남북한이 함께 동남아 등 인근 국가에 프리미엄 채소를 생산, 공급하여 채소한류를 이끌고 싶다”고 밝혔다.

남북정상회담 개최로 대북 지원과 경협에 관심이 쏠린 지금, 북한에 꾸준히 채소 종자를 지원해온 아시아종묘의 행보가 국민의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경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